'조선총잡이' 이준기 "남상미와 키스신, 섹시한 각도 연구했다"
2014. 09.16(화) 10:02
조선총잡이 이준기
조선총잡이 이준기
[티브이데일리 성선해 기자] 이준기가 남상미와의 키스신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15일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 모처에서는 얼마 전 종영한 KBS2 수목드라마 '조선총잡이'(극본 이정우ㆍ연출 한희정)에서 박윤강 역으로 출연한 배우 이준기의 미디어 데이가 진행됐다.

'조선총잡이'에서 가장 눈에 띄는 점은 이준기의 '멜로 호흡' 성장이다. 그간 액션에서는 강세였지만, 남성적인 이미지가 강했기에 여배우와의 애정신에서는 인상 깊은 장면이 비교적 적었던 그다. 하지만 '조선총잡이'에서는 남상미와의 키스신을 통해 많은 시청자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그는 "가족이 함께 시청하는 드라마 키스신은 영화보다는 현실감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 그런 수위를 지키면서 가장 섹시하게 보일 수 있는 각도와 둘이 함께하는 연기 톤을 계속 고민했다"며 "사실 (키스신 촬영) 현장에서 가장 흥분했던 건 저다. 스태프들이 '돈을 입금해라'고 할 정도였다. 다양하게 시도하느라 남상미 씨가 매우 귀찮았을 텐데 믿고 맡겨주셔서 고맙다"고 시원시원하게 남상미와의 키스신에 얽힌 에피소드를 털어놓았다.

이준기와 남상미는 MBC '개와 늑대의 시간'(2007) 이후 두 번째 만남이다.

그는 "예전에 상미 씨를 처음 만났을 때는 아무리 애정신을 찍어도 그냥 귀여운 동생 같았다. 하지만 이번에는 로맨스 라인을 따라갈 때 상미 씨에게 기댄 부분도 있다. 특히 상미 씨가 나이를 먹으면서 성숙해진 부분이 있더라"며 오빠로서 동생 같은 여배우의 성장이 행복했다고 말했다.

박윤강(이준기)이 총잡이로 거듭나 민중의 영웅이 돼가는 과정을 그린 감성액션로맨스다. 지난 9월 4일 종영했으며, 수목극 시청률 부동의 1위를 지켰다.

[티브이데일리 성선해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조혜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성선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조선총잡이 이준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