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미빛 연인들' 한선화, 첫 촬영 소감 "훌륭한 배우들과 함께 할 수 있어 영광"
2014. 09.23(화) 09:21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이현영 기자] '장미빛 연인들' 배우 한선화의 촬영장 모습이 공개됐다.

MBC 새 주말드라마 '장미빛 연인들'(극본 김사경·연출 윤재문) 제작진은 23일 한선화의 현장 스틸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한선화는 누군가를 애타게 찾아 헤매다가 핸드폰을 붙들고 다급하게 통화한 후 금세 낙담한 표정이 돼 사연에 궁금함을 자아내고 있다.

최근 진행된 촬영 현장에서 한선화는 활짝 웃으며 현장의 분위기 메이커 노릇을 톡톡히 해냈고, 감독의 연기 지시에 적극적으로 임하면서 감정에 몰입해 들어가 별다른 NG 없이 수월하게 촬영을 마쳤다는 후문이다.

한선화는 이번 드라마에서 고생 모르고 자란 철없는 공주과 마마걸 장미 역을 맡았다. 장미는 대학 졸업해서 얌전하게 있다가 짱짱한 집안의 장래 창창한 자제로 골라 시집 보내주겠다는 부모의 설교에도 불구하고 결혼은 사랑하는 사람과 하고 싶다는 소망을 갖고 있다. 순수하고 건강한 공대생 차돌(이장우)과 사귀면서 점차 사랑을 알아가는 인물이다.

'장미빛 연인들'의 윤재문 PD는 "한선화는 연기돌이 될 수 있는 몇 안 되는 아이돌 중 하나다. 극적인 변화가 가장 많은 역할로 이 작품을 통해 연기의 폭을 넓힐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극찬했다.

이어 한선화는 "아직 많이 부족한데 훌륭한 선생님들과 함께 작품을 할 수 있게 되어 영광"이라며 "감사한 자리인 만큼 책임감과 부담감이 크지만 현장에서 많이 배우겠다. 많은 분들이 공감하고 희노애락을 느낄 수 있는 드라마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는 각오를 덧붙였다.

얼결에 부모가 되어버린 대학생 커플이 우여곡절 끝에 진정한 사랑과 인생의 의미를 깨닫게 되는 가족 드라마 '장미빛 연인들'은 '왔다 장보리' 후속으로 오는 10월 초 첫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이현영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MBC, 코스모폴리탄]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현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장미빛인생 | 한선화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