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의 문' 김민종, 검계들 사이에서 김유정 구하며 강렬하게 첫 등장
2014. 09.23(화) 23:03
비밀의 문 2회
비밀의 문 2회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비밀의 문' 김민종이 강렬하게 첫 등장 했다.

23일 밤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비밀의 문-의궤 살인사건'(연출 김형식·극본 윤선주, 이하 '비밀의 문') 2회에서는 나철주(김민종)가 서지담(김유정)을 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서지담은 신흥복(서준영)의 목격자로서 진술을 하기 위해 관아를 찾아가는 과정에서 의문의 검계들에게 쫓겼다. 결국 궁지에 몰린 서지담은 막대기를 들고 맞서려 했다. 그런데 그때 나철주(김민종)가 등장, 검계들을 모두 물리쳤다.

이어 나철주는 서지담에 "너 요즘 뭐 하고 다니냐?"라며 "무엇을 하든 그 일에서 손 떼"라고 말했다. 그러나 서지담은 "난 신흥복 살인사건의 유일한 목격자야! 내가 나서야 해"라며 뜻을 굽히지 않았다.

이에 나철주는 "널 노린 자들은 생각보다 위험한 자들이야"라고 말했지만, 서지담은 "수사라는 게 원래 위험을 무릅쓰고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한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