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비밀의 문' 이제훈, 순결 잃을 뻔한 김유정 구했다 '로맨스 급전개'
2014. 10.07(화) 23:00
비밀의 문
비밀의 문
[티브이데일리 문다영 기자] 이제훈이 위기의 순간, 김유정을 구했다.

7일 밤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비밀의 문-의궤 살인사건'(연출 김형식·극본 윤선주, 이하 '비밀의 문')에서 서지담(김유정)은 사라진 춘월(김보령)의 서랍에서 죽은 신흥복(서준영)의 화첩을 발견, 위험을 무릅쓰고 이선(이제훈)을 찾아나섰다.

이선은 "어째서 나를 찾아왔냐"며 걱정했지만 서지담은 "'백성을 하늘로 알고 섬겨야 한다' 저하께서는 공허하다 했지만 저는 그 말이 좋다"라며 "그런 군주가 될 길을 배워갔으면 좋겠다. 그런 저하의 백성으로 단 하루라도 살고 싶다. 다른 이의 목숨이 저의 목숨만큼 소중하다는 말을 저의 지침으로 살겠다. 이 정도 되어야 백성의 목숨을 자신의 목숨처럼 아끼는 군주를 모시는 백성답지 않냐"고 말해 이선을 감동하게 했다.

그러나 이로 인해 서지담은 위험에 빠졌다. 그의 은신처를 알고 종사관 변종인(정문성) 일행이 쳐들어왔고 기어이 서지담을 잡아내고 말았다.

운심(박효주)은 서지담을 구하고자 "부용재는 나랏일 하시는 분들이 많이 오시는 곳이다. 불법 세책으로 수배된 그런 애들이나 받지 않는다"고 당당하게 말했다. 그러자 종사관은 "그렇다면 내 수청을 들라"고 했고 서지담은 위기에 몰렸다.

부용재를 곤란하게 하지 않기 위해 서지담은 "수청을 들겠다"고 수락했다. 종사관에 술잔을 따르며 옷고름이 풀리기 직전, 이선이 들이닥치며 서지담을 구했다.

이선은 홀로 동궁전에서 서지담이 건넨 화첩을 보던 중 신흥복이 남긴 은밀한 전언을 알아내고 함께 도화서에 가고자 서지담을 찾았던 것. 의연한 척했지만 벌벌 떠는 서지담에게 이선은 "미안하다"고 다정한 말투로 사과했고, 서지담은 애써 웃으며 "괜찮다"고 그를 안심시켰다.

[티브이데일리 문다영 기자 news@tvdaily.co.kr/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문다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유정 | 비밀의 문 | 이제훈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