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선영 "외교관 남편 따라 1년간 미국서 생활" [TD포토]
2014. 10.24(금) 10:33
박선영 남편
박선영 남편
[티브이데일리 오수정 기자] MBC 아침드라마 '폭풍의 여자'로 컴백하는 배우 박선영이 변함없는 미모를 뽐냈다.

박선영은 최근 발매된 '우먼센스' 11월호의 커버를 장식하며 1년 6개월만의 컴백을 알렸다.

서울 평창동의 한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화보 촬영에서 박선영은 특유의 편안하면서도 우아한 매력을 발산해 관계자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이에 화보 촬영을 진행한 '우먼센스' 관계자는 "오랜 공백이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 다양한 콘셉트를 완벽히 소화해 박선영의 프로페셔널한 면모를 새삼 느꼈다"면서 "세월이 지나도 변치 않는 미모에 박수가 절로 터져 나오기도 했다"고 전했다. 

또한 박선영은 화보 촬영과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결혼 생활도 최초로 공개했다. 외교관인 남편을 따라 1년여 간 미국에서 생활한 이야기 등 지난 5년간의 소소한 결혼 생활 이야기와 컴백을 앞둔 소감도 들려줬다.

배우 박선영의 다양한 화보 사진과 인터뷰는 '우먼센스' 11월호에서 만나볼 수 있다.

[티브이데일리 오수정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우먼센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수정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박선영 남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