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경꾼 일지' 고성희 NG, 조선에서 서울 찾기 '폭소'
2014. 10.26(일) 14:33
야경꾼일지 고성희 NG
야경꾼일지 고성희 NG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해피타임'에서 '야경꾼 일지' 속 고성희의 NG 장면이 공개돼 화제다.

26일 오전 방송된 MBC '해피타임'의 'NG스페셜' 코너에서는 최근 종영한 드라마 '야경꾼 일지'의 NG 장면이 전파를 탔다.

해당 장면은 '야경꾼 일지'에서 고성희가 맡았던 도하 역이 친언니의 혼이 들어있던 모연월(문보령)을 자모전가에 데려와 옥매(심은진)에게 이유를 설명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옥매는 백두산에서 온 지 얼마 안 된 도하가 친분이 있는 여인을 데려온 것을 의아해 하며 상황을 물었고, 도하는 "여기 한양에서 뵌 분입니다"라는 대답을 해야 했다.

그러나 '해피타임'을 통해 공개된 NG 장면에서 고성희는 "여기 서울에서 뵌 분입니다"라는 대사를 내뱉었다. 이는 조선시대에 없던 서울을 언급한 것으로 고성희는 본인이 말해 놓고 본인이 더 놀라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고성희 | 야경꾼일지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