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음 "JYJ 김재중, 소속사 메신저 단체방에 초대해…실제 가족 같아"
2014. 10.27(월) 17:56
황정음
황정음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배우 황정음이 JYJ의 김재중을 언급했다.

황정음은 2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신사동 모 카페에서 진행된 티브이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소속사 배우들과 모바일 메신저로 소통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최근 재중이가 소속사 식구들이 모여있는 단체방에 나를 초대했다. 모바일 메신저가 이렇게 좋은 줄 몰랐다"며 "메신저 안에서 한 선배님이 상을 받거나 생신이면 다같이 축하해준다. 이를 통해 한 번도 보지 못한 선ㆍ후배들과도 가족 같은 그런 게 생겼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또 그는 "'끝없는 사랑'도 차인표 선배님이 만든 단체방이 있다"며 "그런 것들이 아무것도 아닌듯하지만 정말 좋은 에너지를 발산해서 좋은 분위기를 자아낸다"고 말했다.

엔터테인먼트 회사 싸이더스HQ 소속인 배우 황정음은 최근 매니지먼트 업무 권한만 씨제스 엔터테인먼트에 위임한 상태다. 씨제스 엔터테인먼트에는 배우 최민식 설경구 이정재, 보이그룹 JYJ 등이 속해있다.

황정음은 26일 종영한 SBS 주말드라마 '끝없는 사랑'(극본 나연숙ㆍ연출 이현직)에서 아픈 과거를 지닌 서인애 역을 맡아 결국 자신의 복수와 꿈을 이루는 강인하고 당찬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했다. 비록 '끝없는 사랑'이 조기 종영으로 아쉬움을 남겼지만, 황정음은 서인애라는 캐릭터로 배우로서 한층 발전된 모습을 보여줬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조혜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한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