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어 게임' 이엘, 김소은 함정에 내몰며 "이거 라이어 게임이야" 섬뜩
2014. 11.04(화) 00:08
라이어 게임
라이어 게임
[티브이데일리 이보은 인턴기자] '라이어 게임' 이엘이 김소은을 위기에 빠트렸다.

3일 밤 방송된 케이블TV tvN 월화드라마 '라이어 게임'(극본 류용재·연출 김홍선) 5회에서는 제이미(이엘)의 계략으로 위기에 빠지는 남다정(김소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도전자들은 게임을 시작하기 전 잠깐의 휴식 시간을 가졌다.

이때 다정은 각자 자신에 대해 말하는 시간을 가지는게 어떠냐고 제의했고 도전자들은 한 사람씩 자신의 사연을 이야기 했다.

이어 제이미의 차례가 됐고 그는 "나도 원래부터 XX는 아니었어. 물론 나한테 당한 사람들한테는 조금 미안하지만?"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잠시 후, 다정의 차례가 되자 자리에서 다정이 일어섰다. 그러자 제이미는 "남다정씨 이야기는 모두 다 알고 있지 않나?"라며 다정의 말을 막았다.

제이미는 "근데 나 궁금한거 있어. 왜 하우진(이상윤)이 널 그렇게 도와주는거야? 처음엔 조력자였다고 해도 지금까지 이러는건 조금 이상하지 않아?"라고 물었다. 또 제이미는 "그리고 강도영(신성록)이랑은 무슨 관계야?"라며 사회자와의 관계에 대해서도 의심 했다.

하지만 이런 제이미의 이야기에도 다른 도전자들은 오히려 제이미를 탓하며 "남다정이 그 사람들을 이용했을리가 없다"는 입장을 보였다.

그러자 제이미는 지갑에서 다정과 도영이 함께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그 사진은 도영이 게임 전날 다정을 몰래 불러내 내 일부러 사진을 찍히게 했던 것으로 도영이 제이미에게 건넨 사진이었다.

이에 도전자들은 다정에게 "정말 실망했다"며 등을 돌렸다.

다정은 게임이 자신에게 불리하게 돌아가자 불안해했다. 그러자 제이미가 혼자있는 다정에게 다가왔다. 다정은 "난 정말 그런 사람이 아니다"라며 제이미를 설득했다. 그러자 제이미는 "너 아닌거 알아. 넌 거짓말 못하니까. 근데 어쩌겠어. 내가 죽게 생겼는데"라며 천연덕스럽게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이보은 인턴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보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