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언맨' 한은정, 이동욱에 "다신 보지 말자" 절규에 가까운 부탁
2014. 11.06(목) 22:07
아이언맨
아이언맨
[티브이데일리 문다영 기자] 한은정이 이동욱에게 다시 보지 말자고 부탁했다.

6일 밤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아이언맨'(극본 김규완ㆍ연출 김용수)에서 주홍빈(이동욱)은 자신의 능력을 이용해 납치된 김태희(한은정)을 구했다.

고통을 호소하다 기절한 김태희는 병실로 옮겨져 응급처치를 받고 깨어났고 누가 자신을 납치했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그는 "혹시 아버지라 생각하면 아버지에게 가서 너와 만난 건 내 의지가 아니었다고 말하라"면서 "지난날을 돌이키고 싶지 않은 건 아버지나 나나 똑같다"고 말했다.

그런 그에게 주홍빈은 "죽냐"고 물으며 "큰 병원으로 옮기자"고 했고 김태희는 "필요없다. 창이 엄마로서 포기하지 않고 좋은 병원이라는 데는 다 가봤다. 소용없다더라. 날 또 무너뜨릴래. 난 함부로 망가지지 않고 여기서 잘 지낼 수 있게, 내가 널 피해서 달아나지 않아도 되게 해달라"고 부탁했다. "아무것도 하지 말라는 거냐"고 고집을 피우는 주홍빈에게 김태희는 결국 울음을 터뜨리며 "누가 날 살릴 수만 있다면 그게 누구든 매달려 빌었을 거다. 이렇게 죽기 억울하니까 제발 살려달라고!"라면서 "가. 가서 다신 보지 마"라고 절규했다. 그러나 주홍빈은 늘 죽음과 함께하고 있는 김태희의 병실을 지켰다.

[티브이데일리 문다영 기자 news@tvdaily.co.kr/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문다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아이언맨 | 이동욱 | 한은정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