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녀의 탄생' 주상욱-한예슬, 신혼부부 놀이에 '핑크빛 기류' 만발
2014. 12.07(일) 22:49
미녀의 탄생 주상욱 한예슬
미녀의 탄생 주상욱 한예슬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미녀의 탄생'에서 주상욱과 한예슬이 알콩달콩한 시간을 즐겼다.

7일 밤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미녀의 탄생'(극본 윤영미·연출 이창민) 12회에서는 신혼 부부 흉내를 내는 한태희(주상욱)와 사라(한예슬)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사라와 한태희는 함께 시장에 갔다가 한태희의 지인에게 부부 소리를 들었다. 집으로 돌아온 한태희는 "부부 소리가 듣기 싫었냐"고 물어봤고 이에 사라는 "괜찮았다"고 답해 두 사람 사이에는 핑크빛 기류가 흘렀다.

한태희는 "우리 말 나온 김에 부부가 된 기분을 좀 더 느껴볼까? 지금까지 안 해본 걸 해보자"라고 말했다. 이어 두 사람은 커플 잠옷을 맞춰입고 함께 막대사탕을 물고 TV를 보는 등 신혼부부 같은 모습을 뽐냈다.

한태희는 사라에게 "아줌마는 애들을 어떻게 생각해? 애 낳고 싶어?"라고 물었고, 아이를 많이 낳고 싶다는 사라의 말에 "아줌마는 아들이 좋아 딸이 좋아?"라고 물었다

이에 사라는 "딸 낳으면 저 때문에 고생할 거 같다"고 대답했고, 이에 한태희는 "아들은 엄마를 지켜준다. 낳아놓으면 든든할 것 아니냐"고 말하며 김칫국을 마시는 등 신혼부부 놀이를 즐겼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미녀의 탄생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