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천우희 해냈다, '한공주'로 여우주연상… 눈물의 수상소감 (청룡영화제)
2014. 12.17(수) 19:42
천우희 수상소감 청룡영화상 여우주연상 청룡영화제
천우희 수상소감 청룡영화상 여우주연상 청룡영화제
[티브이데일리 김진성 기자] 배우 천우희가 제35회 청룡영화제 여우주연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천우희는 17일 오후 서울 종로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35회 청룡영화제에서 영화 '한공주'(감독 이수진)로 여우주연상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천우희는 이날 수상자로 언급되자 놀란 나머지 한동안 자리를 뜨지 못했다. 천우희는 무대에 올라 눈물을 펑펑 쏟았다.

감정을 추스리며 수상소감을 시작한 천우희는 "다들 그렇게 수상소감을 준비하라고 했는데…. 뭐라고 해야 되지"라며 입을 뗐다.

천우희는 "이렇게 작은 영화에 유명하지 않은 제가 이렇게 큰 상을 받다니"라며 "이수진 감독과 열악한 환경에서 함께 고생한 스태프들, 배우들, 관객 한 분 한 분에 정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천우희는 이어 "포기하지 말라고 주는 것 같다"며 "앞으로도 배우를 하면서 의심하지 않고 자신감을 갖고 열심히 배우겠다"고 밝혔다.

천우희는 또 "앞으로 독립영화, 예술영화에 관심과 가능성이 더욱 열렸으면 좋겠다"고 소신 있는 발언을 남기기도 했다.

올해 청룡영화제 여우주연상 후보에는 '우아한 거짓말'의 김희애, '공범'의 손예진, '수상한 그녀'의 심은경, '집으로 가는 길'의 전도연도 이름을 올렸다.

올해 청룡영화제에는 지난해 10월 18일부터 지난 31일까지 개봉한 총 21편의 영화가 후보 명단에 지명됐다. 이 중 영화 '변호인'(감독 양우석)이 최우수작품상, 남우주연상 등 총 10개 부문에 최다 노미네이트 됐다.

또 역대 국내 영화 흥행 순위 1위에 오른 '명량'(감독 김한민)과 제51회 대종상영화제 감독상 수상작 '끝까지 간다'(감독 김성훈)가 7개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올해 시상식은 배우 김혜수와 유준상이 3년 연속으로 진행한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성 기자 news@tvdaily.co.kr/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성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35회 청룡영화상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