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노키오' 수지 카메오 등장…김영광 맞선녀 깨알 출연
2014. 12.18(목) 22:55
피노키오
피노키오
[티브이데일리 김현경 기자] 미쓰에이 수지가 '피노키오'에 깜짝 등장했다.

18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피노키오'(극본 박혜련·연출 조수원) 12회에서 서범조(김영광)는 지난 13년 동안 최인하(박신혜)의 문자메시지를 자신이 대신 받았다는 사실을 고백하려고 고민했다.

이에 앞서 서범조는 어머니 박로사(김해숙)에게 전화를 걸어 “너무 승산없는 싸움이라 정리하려구요. 때리면 맞고 욕하면 욕먹죠 뭐”라고 심경을 털어놨다.

이어 “이참에 기자일도 정리하라”는 어머니에게 “알겠다”며 최인하에 대한 마음을 정리하겠다고 밝혔다.

그러자 박로사는 “그럼 선자리 들어온 거 받아도 되겠냐”며 아들 서범조에게 맞선녀의 사진을 전송했다.

선자리에 나갈 기분이 아니라던 서범조는 맞선녀 사진으로 전송된 수지의 얼굴을 보며 “우와”라고 감탄해 웃음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김현경 기자 news@tvdaily.co.kr/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현경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피노키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