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결혼' 박시연, 아들 빼앗겼다…자체 최고 시청률 기록
2014. 12.22(월) 18:08
최고의 결혼
최고의 결혼
[티브이데일리 양소영 기자] ‘최고의 결혼’이 또다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2.5%를 돌파했다.

21일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20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드라마 스페셜 ‘최고의 결혼(극본 고윤희, 연출 오종록)’은 평균 시청률 2.52%, 분당 최고 시청률 3.2%를 기록했다.(수도권 기준, 유료가구 기준, 이하 동일)

이날 방송된 ‘최고의 결혼’ 15회에서는 차기영(박시연)이 박강록(이정길)과 박태연(노민우)의 협공에 밀리면서 법정 싸움에서 완패하고 아들 차단을 빼앗기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법정에 선 차기영은 아들을 지키기 위해 영원히 비밀로 간직하고 싶었던 박태연과의 사랑 이별 스토리를 모두 털어 놓았다. 하지만 이미 판사들은 박강록과 학연으로 얽혀있는 고등학교 선후배 사이들로 모성을 지키려는 기영의 눈물어린 호소도 법정에서 외면당하고 말았다.

채널 코리아의 임원이 된 박태연은 차기영을 해고한 데 이어, 그의 집까지 강제로 몰수했다. 직장과 집을 잃고 졸지에 생활 무능력자가 된 기영은 법정에서 친권과 양육권까지 한꺼번에 빼앗기고 억울함에 울부짖었다.

한편, 차기영을 돕다가 박태연에 의해 방송국에서 쫓겨나고 설상가상 후배들에게 배신까지 당했던 조은차(배수빈)는 차기영에게 아이를 되찾아 주기로 결심하고 누리꾼들에게 영혼을 담은 호소문으로 도움을 요청했다. 결국 무소속으로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하기로 결심하고 박강록 회장일 밀고 있는 여당 실세 현역의원 지역구에 출사표를 던지며 센세이션을 불러 일으켰다.

‘최고의 결혼’ 제작사 씨스토리 관계자는 “마지막회는 차기영과 박강록 일가의 씨앗전쟁 결과외에도 조은차의 다윗과 골리앗 싸움에 비견되는 흥미진진한 여당 실세와의 치열한 선거전 등 쫄깃한 볼거리들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것”이라며 꼭 본방사수를 당부했다.

한편, TV조선 드라마스페셜 ‘최고의 결혼’은 27일 토요일 밤 11시 마지막회가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양소영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씨스토리]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양소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최고의 결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