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나거나미치거나' 장혁, 자나깨나 오연서 생각 '성정체성 혼란'
2015. 02.09(월) 22:53
빛나거나미치거나
빛나거나미치거나
[티브이데일리 김현경 기자] '빛나거나미치거나' 장혁이 자신의 성정체성에 대한 혼란스러운 감정을 내비쳤다.

9일 방송된 MBC 새 월화드라마 '빛나거나 미치거나'(극본 권인찬, 연출 손형석) 7회에서는 신율과 스킨십을 한 뒤 자나깨나 그를 떠올리는 왕소(장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청해상단을 따라 황궁을 방문했던 왕소는 황태후 유씨(지수원)의 모진 말을 듣고 신율과 술잔을 기울였다. 이어 거나하게 취하게 된 왕소는 신율의 풀어진 옷고름을 매어주려다 키스직전까지 얼굴을 맞대는 야릇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이후 왕소는 자꾸만 눈앞에 떠오르는 신율 생각으로 넋을 놓은 듯 멍한 시간을 보냈다.

왕소는 은천(김뢰하)를 백허그 한 뒤 발끈하는 그의 얼굴을 보며 “이게 정상인데”라며 남자인 신율에게 설레는 자신의 마음을 의아하게 여겼다.

[티브이데일리 김현경 기자 news@tvdaily.co.kr/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현경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빛미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