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나거나미치거나' 임주환 야욕 드러냈다, 이하늬와 팽팽 신경전
2015. 02.10(화) 23:14
빛나거나미치거나
빛나거나미치거나
[티브이데일리 김현경 기자] '빛나거나미치거나' 임주환이 이하늬와 팽팽한 신경전을 벌였다.

10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빛나거나 미치거나'(극본 권인찬, 연출 손형석) 8회에서는 본격적으로 황제 자리에 대한 야욕을 드러내는 왕욱(임주환)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신율(오연서)과 함께 절을 찾았다가 우연히 왕소(장혁)을 목격하게 된 왕욱은 왕소가 호족들을 위협하고 있는 조의선인들의 수장임을 알았다. 이에 왕소는 자신이 본 상황을 누이인 황보여원(이하늬)에게 전했지만, 마음에 품고 있는 신율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그러자 황보여원은 “개봉이가 부단주라는 걸 알고 있다”라며 “언제까지 말하지 않을 생각이었느냐”고 왕욱을 다그쳤다.

또 “그 사람(장혁)이 왕집정(이덕화)의 약점을 쥐고 있다는 걸 안 이상 난 그 사람을 내 손에 넣어야겠구나”며 남편인 왕소를 정치적으로 이용하겠다는 속내를 드러냈다.

이 같은 황보여원의 계략에 왕욱은 황제로 가는 길목인 황자격투대회에서 반드시 승리하겠다는 의지를 다지며 “더 이상 두 패를 쥐려하지 마십시오. 이젠 내가 용납하지 않을 것입니다”라고 왕소와 자신을 저울질하는 황보여원에게 경고성 발언을 날렸다.

[티브이데일리 김현경 기자 news@tvdaily.co.kr/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현경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빛미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