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민영 "데뷔작 '하이킥' 유미役, 멍청해 보일까봐 정말 하기 싫었다"
2015. 02.23(월) 08:00
힐러 박민영 인터뷰 하이킥 유미
힐러 박민영 인터뷰 하이킥 유미
[티브이데일리 오수정 기자] '힐러'로 또 한번 연기변신에 도전했던 박민영(30)이 자신의 데뷔작인 시트콤 '거침없이 하이킥' 속 강유미 캐릭터를 언급했다.

박민영은 최근 종영한 KBS2 월화드라마 '힐러'(극본 송지나·연출 이정섭)에서 채영신 역을 맡아 특종을 위해 물불을 가리지 않는 연예부 기자에서 '진짜' 기자로 거듭나는 과정과 동시에 유년시절 아픔을 드러내는 감정연기까지 다양한 모습을 보여줬다. 특히 박민영은 이번 역할을 위해 긴 헤어스타일을 버리는 과감한 선택을 하기도 했다.

박민영 또한 거침없고 털털한 성격의 채영신을 연기하면서 실제로 현장에서 굉장히 뻔뻔해지기도 했다고. 더불어 박민영은 "카메라 앞에서 가장 많은 것을 버렸다"고 말하며 조금 더 안 예뻐 보이려고 했고, 때문에 메이크업 또한 비비크림 정도만 바르는 등 여배우로서의 욕심을 버리고 오로지 채영신이라는 캐릭터를 표현하기 위해 노력했음을 언급했다.

덕분에 박민영은 '힐러' 시청자들로부터 호평을 받는데 성공했다. 이에 박민영은 최근 진행된 티브이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저의 노력하는 모습을 예쁘게 봐 주신 것 같다"며 "저를 향한 대중의 반응을 보면서 정말 고마웠다. 기사를 검색해보고 감동 받은 리뷰들은 따로 캡처를 해서 저장해 놓기도 했다. 선물 같은 느낌이 든다"고 고마운 마음과 함께 채영신으로 산 지난 4개월의 소감을 전했다.

이어 '힐러'를 통해 또 한번의 연기변신을 거친 박민영은 앞으로 하고 싶은 역할에 대해 "과하게 푼수끼가 있는 역할을 해보고 싶다. 푼수끼가 넘치는데다가 똘끼까지 있는 역할을 한 번 해보고 싶다"라고 의외의 대답을 내놨다.

박민영은 "약간의 푼수끼가 있는 모습은 (데뷔작) '거침없이 하이킥' 강유미 캐릭터를 통해 한 번 보여드렸었다. 그런데 당시에는 유미 역할을 정말 하기 싫었다. 속으로 '사람들이 나를 진짜 멍청하다고 생각하면 어떡하지'라는 걱정을 했었다"고 전했다.

이어 "그 때는 카메라라는 것을 모르고 찍은 진짜 '날 것'이었다. 지금 생각해보면 어렸을 때 했던 역할 중에 가장 마음에 드는 연기를 했던 것 같다. 아마 지금 나한테 유미 역할이 들어오면 계산이 많아져서 그 때처럼 연기를 못 할 것 같다"며 자신의 데뷔작 속 유미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박민영은 '힐러' 종영 후 현재 영화와 드라마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에 출연 가능성을 열어두고 신중하게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티브이데일리 오수정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문화창고]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수정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박민영 인터뷰 | 박민영 하이킥 유미 | 힐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