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하지 않은 여자들' 도지원 내리막길에 좌절, 방송 폐지에 미용실까지 냉대
2015. 03.04(수) 22:49
착하지 않은 여자들
착하지 않은 여자들
[티브이데일리 문다영 기자] '착하지 않은 여자들' 도지원의 내리막길이 시작됐다.

4일 밤 방송된 KBS2 새 수목드라마 '착하지 않은 여자들'(극본 김인영·연출 유현기) 3회에서 최고 앵커이던 김현정(도지원)은 광고가 들어오지 않는다는 이유로 진행 중이던 프로그램이 폐지됐다.

김현정은 반발했지만 자신의 험담을 하던 후배 아나운서가 후임이 됐다는 말에 씁쓸해했고, 이후 달라진 처우를 겪게 됐다. 김현정은 미용실을 찾았지만 무시 당하기 일쑤였고, 의상 협찬도 한정적이라는 말을 듣게 됐다. 여기에 더해 50% 할인을 받던 미용실 가격도 더이상 불가하다는 말을 듣고 좌절했다.

'착하지 않은 여자들'은 '적도의 남자' '남자가 사랑할 때'를 집필한 김인영 작가와 '브레인' '내 딸 서영이' 연출자 유현기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방영 전부터 큰 관심을 받았다.

[티브이데일리 문다영 기자 news@tvdaily.co.kr/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문다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도지원 | 착하지 않은 여자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