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임vs예원 욕설논란, 또다른 증언 "예정된 말타기 촬영도 예원이 대신 촬영"
2015. 03.05(목) 07:42
이태임 욕설논란 해명, 이태임 예원, 띠동갑내기 과외하기
이태임 욕설논란 해명, 이태임 예원, 띠동갑내기 과외하기
[티브이데일리 윤혜영 기자] 배우 이태임이 가수 예원에게 욕설을 해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당시 상황에 대한 또다른 증언이 나왔다.

5일 한 매체는 지난달 23일, 24일 제주도에서 진행된 MBC 예능프로그램 '띠동갑내기 과외하기' 녹화 당시, 논란이 된 이태임의 욕설 상황을 재구성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태임은 건강 문제로 24일 촬영에 합류했으며 말을 타고 달리는 장면 촬영이 예정돼 있었으나 몸이 좋지 않다며 자신이 타고 온 차량에 들어갔다. 대신 해당 촬영부터 합류하게 된 예원이 말을 탔고 예원이 말을 타는 동안 이태임이 차량 밖으로 한 번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해녀 일을 하는 할머니가 바다에서 채취한 재료로 차려준 식사를 출연진이 함께 먹는 장면에서도 문제가 있었다. 이재훈은 "맛있다", 예원 역시 "처음 먹어보는 건데 맛있다"고 평했지만 이태임은 "비려. 맛없어"라고 말했다고. 이 매체는 관계자 말을 빌어 "식사를 준비한 해녀 할머니가 당황할 정도였다. 리얼리티를 살려야 하는 것은 맞지만 이태임의 반응은 돌발적이었다. 그렇게 얘기할 분위기는 아니었다"고 밝혔다.

이후 이태임이 예원에게 욕을 했고 촬영은 더이상 진행하기가 어려워졌지만 방송을 위해 엔딩 촬영이 필요했다. 당초 대본에는 이재훈은 해녀 할머니와 물질을 하러 바다에 들어가고 이태임과 예원이 엔딩멘트를 하는 것이었으나 이태임은 마지막에도 카메라 앞에 서지 않아 예원 혼자 엔딩멘트 촬영을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띠동갑내기 과외하기' 촬영 중 이태임이 예원에게 욕설을 해 논란이 됐고 이태임은 욕은 정말 잘못한 것이지만 자신 역시 예원의 반말에 참았던 화가 폭발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예원의 관계자는 "반말을 하지 않았으며 카메라가 있는 촬영 현장에서 그런다는 것은 말도 안된다"라고 당황스럽다는 입장을 표해 진실공방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윤혜영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티브이데일리 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윤혜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예원 | 이태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