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현, 아들 주안이 동물 무서워하자 속상 "나 닮아 겁 많아" (오마이베이비)
2015. 03.07(토) 17:47
오마이베이비
오마이베이비
[티브이데일리 양소영 기자] '오 마이 베이비' 김소현이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7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오 마이 베이비'에서는 김소현 손준호 부부가 아들 손주안과 평창으로 여행을 떠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주안이네는 근처 목장을 찾아갔다. 주안이는 소를 보고 무서워했다. 이에 김소현은 "소가 영어로 뭐야"라며 주안이가 무섭지 않을 수 있도록 도와줬다.

하지만 주안이는 무서워했고 이어 사슴을 보러 갔다. 김소현은 주안이를 위해 사슴 먹이 주기에 나섰고, 사슴이 다가오자 깜짝 놀랐다. 주안이도 사슴에게 먹이 주는 것을 실패했다.

김소현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속상하다. 저를 닮았다. 겁도 많다. 엄마가 겁먹는 모습을 보면서 그러는 것 같다. 내가 고쳐야 될 것 같다"라고 말해 눈길을 모았다.

[티브이데일리 양소영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양소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오마이베이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