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키김, 태린 태오 밀가루 장난에도 함께 놀아줘…아메리카 교육법?(오마이베이비)
2015. 03.07(토) 18:00
오마이베이비
오마이베이비
[티브이데일리 양소영 기자] '오 마이 베이비' 리키킴의 아메리카 교육법이 공개됐다.

7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오 마이 베이비'에서 리키김은 아내 류승주가 외출을 한 사이 아이들과 칼국수 만들기에 나섰다.

리키김은 태린 태오 남매와 즐겁게 밀가루 반죽을 만들었다. 이어 리키김이 잠시 자리를 비웠다. 태린 태오 남매는 눈치를 보더니 밀가루로 여기저기 장난을 치기 시작했다.

리키김은 엉망이 된 모습에 절망했다. 하지만 리키김은 이내 아이들의 장난에 "어차피 이거 쓸 수 없는 거니까"라며 웃음을 지었고 함께 놀아주는 모습으로 눈길을 모았다.

리키김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화를 내지 않은 이유에 대해 "내가 잘못했다. 어차피 이렇게 됐으니까 재미있게 놀자 싶었다"라고 털어놨다.

[티브이데일리 양소영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양소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오마이베이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