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드 지킬, 나' 현빈 한지민, 탁월한 연기&아쉬운 선택[종영기획①]
2015. 03.27(금) 09:10
현빈 한지민, sbs 하이드 지킬 나
현빈 한지민, sbs 하이드 지킬 나
[티브이데일리 한예지 기자] '하이드 지킬, 나'가 20회를 끝으로 종영됐다. 저조한 시청률은 아쉬웠지만, 현빈 한지민의 커플호흡과 연기력은 아쉽지 않았다.

26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하이드 지킬, 나'(극본 김지운·연출 조영광) 마지막회에서는 구서진-로빈(현빈)이 완벽한 인격 조화를 이뤘고 장하나(한지민)와 사랑을 이루며 해피엔딩을 맞았다.

'하이드 지킬, 나'는 해리성 장애를 앓는 한 남자의 두 인격을 모두 사랑하게 된 한 여자의 이색 삼각 로맨스 드라마로 현빈 한지민의 캐스팅 소식만으로도 뜨거운 화제가 됐다.

이전 작품들에서 늘 연기력으로 인정받는 스타배우인데다 이미 영화 '역린'을 통해 커플 호흡을 맞춰본 바 있는 이들이 더 호흡이 긴 드라마를 통해 만난다는 것은 그만큼 기대감을 불러오는 요소였다.

하지만 이중인격이라는 소재는 이미 TV드라마, 영화 등에서 단골소재로 쓰이며 참신한 콘텐츠로써의 의미는 덜했고, 가뜩이나 동시간대 경쟁작이 이미 다중인격을 소재로 방송되고 있어 더욱 흥미를 끌지 못했다.

그랬기에 '하이드 지킬, 나'의 첫방송이 무엇보다 중요했지만 첫회인만큼 산만한 스토리와 더불어, 이미 범람하는 이중인격에 대한 설명을 구태의연하게 늘어놓은 점 등이 매력을 발휘할 수 없었고 현빈 한지민 외에는 무게 중심을 잡아줄 구체적인 캐릭터가 없다는 점이 더욱 아쉬웠다.

또한 '하이드 지킬, 나'의 원작 웹툰 작가가 경쟁작 드라마를 거론하며 표절시비를 제기해 논란이 되며 해당 드라마 애청자들로부터 반감을 얻게 되는 등 시작부터 순탄치 못했다.

하지만 이것만으로 '하이드 지킬, 나'를 저평가하기엔 주연배우 현빈 한지민의 존재력은 무시할 수 없었다.

현빈은 극 중 어린시절 납치사건을 겪고 친구를 버리고 혼자 탈출했다는 죄책감에 다른 사람을 구하기 위해 또다른 자아가 형성된 인물을 연기했다. 국내 최고의 재벌기업 원더그룹의 후계자로 '갑질'을 서슴치 않는 피도 눈물도 없는 남자 구서진과, 다정다감하고 유머러스한 남자 로빈을 연기한 그는 말투부터 디테일한 표정과 행동, 패션까지 전혀 딴판이었다.

구서진일 땐 날카롭고 예민한 표정과 신경질적인 미간의 주름을 표현했고, 로빈일 땐 보조개를 부각시키며 다정한 말투와 목소리, 따뜻한 눈빛으로 변화를 줬다. 같은 모습이지만 완벽히 다른 두 인물이었고, 앞서 조영광PD는 현빈에 대해 "별명이 현테일일 정도다. 정말 디테일하다. 내게 근육을 어느 정도까지 빼야 되는지에 대해 물을 정도"라고 밝힌 바 있다.

한지민 또한 마찬가지다. 그는 극 중 서커스단 단장 장하나 역할을 맡아 마술부터 고공 줄타기 등의 서커스 액션을 펼치는 것은 물론 동물원에서 탈출한 고릴라를 단숨에 제압하던 강단있는 모습으로 '갑질 오너' 구서진을 조련하며 야무지고 똑부러진 모습을 보였다.

이는 여느 로맨스 드라마에서 찾아볼 수 없는 여자 주인공의 캐릭터 설정이었다. 이밖에도 주책맞은 만취녀 연기부터 소소한 일상 연기까지 자연스러운 흐름을 보였다. 무엇보다 당차고 사랑스러운 그가 현빈의 이중인격을 알고 혼란스러워하면서도 괴물 취급하지 않고 곁을 지키는 모습과 더불어 고백부터 프로포즈까지 모두 먼저 하며 사랑을 지키는 씩씩한 여자 주인공을 연기하며 이색 삼각로맨스의 설렘을 더하기도 했다.

저조한 시청률은 아쉬웠지만 이것만으로 화자되기엔 현빈 한지민의 명품 연기가 아까운 '하이드 지킬, 나'였다.

[티브이데일리 한예지 기자 news@tvdaily.co.kr/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한예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sbs하이드지킬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