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나거나 미치거나' 장혁·오연서, 서늘한 분위기 가득한 이별 예고
2015. 03.30(월) 15:21
빛나거나 미치거나 장혁 오연서
빛나거나 미치거나 장혁 오연서
[티브이데일리 이현영 기자] '빛나거나 미치거나'의 장혁과 오연서의 혼례 전 마지막 만남이 예고됐다.

30일 밤 방송될 MBC 월화드라마 '빛나거나 미치거나'(극본 권인찬·연출 손형석) 21회에서는 왕욱(임주환)과 국혼을 준비하는 신율(오연서), 서경으로 떠나는 왕소(장혁)의 모습이 그려질 예정이다.

이날 왕소와 신율은 사랑하지만 어쩔 수 없이 이별해야 하는 운명을 받아들이면서 시청자들의 눈시울을 붉힐 전망이다.

'빛나거나 미치거나'에서 왕욱은 신율과의 국혼 준비를 시작하고 신율은 마치 신변을 정리 하려는 것처럼 청해상단 식구들에게 상단 운영에 대한 여러 가지를 알려준다.

또한 황보여원(이하늬)은 신율이 원하는 대로 상단 재기의 발판이 될 인삼을 조달해 준다. 왕소는 아래 사람으로부터 신율이 발해의 공주임을 알게 되고 명에 따라 징발 업무를 수행한다.

제작진은 이날 식을 치루기 전 청해상단 객잔에서 마지막 만남을 가진 왕소와 신율의 모습을 공개했다. 국혼을 되돌리고 싶은 왕소와 단호한 태도를 보이는 신율 사이에서는 서늘한 분위기가 감돌아 눈길을 끈다.

이에 그간 애틋 로맨스로 시청자를 설레게 했던 왕소와 신율이 정말 이별을 맞이할지 향후 전개에 대해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왕소와 신율의 애틋한 로맨스가 연일 안방극장을 사로잡고 있는 가운데, 이들은 과연 해피엔딩을 맞이할 수 있을지 종영까지 4회 남은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빛나거나 미치거나'는 저주받았다는 꼬리표를 달고 살아야 했던 황자 왕소와 버림받은 발해의 공주 신율이 하룻밤 혼례를 인연으로 운명적 사랑을 하는 과정을 그린 작품이다.

[티브이데일리 이현영 기자 news@tvdaily.co.kr/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현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빛나거나미치거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