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혜성 "'블러드' 많은 것 얻고 깨달은 작품" 종영소감
2015. 04.22(수) 10:19
블러드 정혜성
블러드 정혜성
[티브이데일리 오수정 기자] 배우 정혜성이 '블러드'를 마친 소감을 전했다.

21일 정혜성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블러드' 끝. '딱 너 같은 딸' 시작. 많은 걸 얻고 큰 걸 깨닫고 큰 하나를 잃고 또 다른 하나를 얻은 작품. 그동안 수은이 사랑해주셔서 감사해요. 이제 마희성 사랑해주세요"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정혜성은 21일 종영한 KBS2 월화드라마 '블러드'(극본 박재범 연출 기민수)에서 최수은 역할을 맡아 코믹한 4차원 매력부터 사랑할 수밖에 없는 귀여운 모습까지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정혜성은 '블러드' 종영과 동시네 MBC 새 저녁 일일드라마 '딱 너 같은 딸'에 캐스팅 돼 어디서든 인기를 독차지하는 미모와 지성을 겸비한 정형외과 레지던트 마희성 역을 맡아 또 다른 변신을 예고하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오수정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출처=정혜성 인스타그램]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수정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블러드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