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정에반하다' 정경호, 진구 심장 이식 제공 깨달아
2015. 05.01(금) 21:54
순정에반하다
순정에반하다
[티브이데일리 양소영 기자] '순정에 반하다' 정경호가 자신에게 이식된 심장이 진구의 것이었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1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금토드라마 '순정에 반하다'(극본 유희경·연출 지영수) 9회에서는 강민호(정경호)가 심장 이식 제공자 가족을 찾아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민호는 심장 이식 제공자 가족의 집 앞에서 김순정(김소연)과 마동욱(진구)의 아버지 마태석(안석환)을 마주쳤다. 이어 강민호는 마태석의 집에 들어가 함께 이야기를 나누게 됐다.

마태석은 "순정이가 우리 아들 정혼자였다"라면서 마동욱이 아들이었다고 밝혔다. 또한 마태석은 막대 사탕을 물고 있는 강민호에게 "우리 아들도 막대 사탕을 물고 살았다"고 덧붙였다.

이에 강민호는 자신의 심장이 과거 마동욱의 심장이었다는 사실을 알고 깜짝 놀랐다.

[티브이데일리 양소영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양소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순정에반하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