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신혜 '삼시세끼' 첫 게스트, 옥택연 완전 반했다 "고정 원해"
2015. 05.15(금) 23:16
삼시세끼 박신혜
삼시세끼 박신혜
[티브이데일리 박진영 기자] ‘삼시세끼’ 박신혜가 게스트로 등장했다.

15일 첫방송된 tvN ‘삼시세끼’ 정선편 시즌2에서는 다음 회에 등장할 게스트가 공개됐다. 게스트는 바로 박신혜.

게스트가 마음에 들면 하트밭에 들어가기로 했던 옥택연은 박신혜와 함께 하트밭에 갔고, 꽃까지 선물했다. 또 이서진은 “여자 게스트만 오면 왜 힘을 쓰냐”며 옥택연을 놀렸다.

옷까지 벗으며 남성미를 뽐내던 옥택연은 “게스트에게 고정 생각을 한 적이 없는데”라며 박신혜가 고정 출연하기를 바랐다. 옥택연은 “요리 잘하고 성격 좋고 저보다 어리고”라고 하며 부끄러워 해 웃음을 자아냈다.

‘삼시세끼’는 도시에서 쉽게 해결할 수 있는 ‘한 끼’ 때우기를 낯설고 한적한 시골에서 가장 어렵게 해 보는 나영석표 힐링 요리 예능 프로그램으로 지난 해 10월 처음 시청자들과 만났다. 당시 이서진 옥택연은 강원도 정선의 시골 마을에서 동거동락하며 누구의 도움도 없이 집 근처의 음식 재료들을 활용해 삼시 세 끼를 해결하기 위해 고군분투해 시선을 모았다.

이번 ‘삼시세끼’ 정선편 시즌2에서는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농사꾼 이서진 옥택연은 물론 새로 합류한 김광규도 만날 수 있다. 김광규는 지난 정선편 방송에서 게스트로 등장해 다양한 반전 매력과 이서진과 티격태격하는 남다른 케미를 선보이며 깨알 웃음을 선사한 바 있다. 또 폭풍성장한 밍키와 잭슨의 2세 다이아, 흑염소 펄까지 등장했다.

[티브이데일리 박진영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진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