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나의 신부' 멜로·액션·미스터리 3박자 갖춘 장르물 탄생 [첫방기획]
2015. 06.21(일) 08:01
아름다운 나의 신부
아름다운 나의 신부
[티브이데일리 강지애 기자] OCN에서 새롭게 선보인 '아름다운 나의 신부'가 영화 같은 영상미와 쫄깃한 전개로 포문을 열었다. '감성액션'이라는 새 장르로 호기롭게 출발한 '아름다운 나의 신부'는 첫 회부터 멜로와 액션을 동시에 품은 신선함과 긴장감을 동시에 자아내며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높였다.

20일 첫 방송된 케이블TV OCN '아름다운 나의 신부'(극본 유성열ㆍ연출 김철규)는 사라진 신부를 찾기 위한 한 남자의 사랑과 분노를 그린 이야기다. 이날 '아름다운 나의 신부' 1회는 인물들간의 관계를 그리는데 초점을 맞췄다.

평범한 은행원인 김도형(김무열)과 그의 연인인 콜센터 직원 윤주영,(고성희) 그리고 그림자 조직의 보스 송학수(이재용)와 그를 쫓는 여형사 차윤미(이시영)까지 전혀 관련이 없어 보이는 인물들이 사실은 거미줄처럼 복잡하게 엉켜있다는 사실을 예고하며 긴장감을 자아냈다.

특히 김무열의 연인을 향해 내뿜는 감정 연기는 시선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앞서 김철규 PD가 김무열의 가능성과 잠재력을 높이 산 바 있듯, 그는 '감성 액션'의 장르에 걸맞은 멜로와 액션을 넘나드는 연기력을 선보였다. 김무열은 사랑하는 연인을 향한 로맨티스트적인 면모를 보이다가도, 연인이 실종되자 분노에 찬 감정을 드러내며 반듯하고 평범했던 직장인이 괴물로 변해갈 것을 예고,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이처럼 '아름다운 나의 신부'는 매회 에피소드 형식으로 다루던 기존 장르물과는 다르게 액션 이전에 '스토리'를 강조하며 차별점을 뒀다. OCN 최초의 미니시리즈답게 배우들의 감정선이 담긴 스토리가 주를 이루면서 '액션'까지 더해져 풍성한 스토리 라인을 구축한 것.

물론 사라진 약혼녀를 찾기 위한 한 남자의 고군분투라는 설정은 영화 '화차'를 떠올리게 했고, 납치된 소녀를 찾기 위해 괴물이 돼가는 모습은 영화 '아저씨'를 연상케한다는 지적도 있다. 이에 대해 김철규 PD는 "'화차'나 '아저씨'가 겹치는 부분이 있긴 하지만, 방송이 되면 비슷한 점을 발견할 수 없을 것"이라고 공언한 바 있다.

이제 막 첫 술을 뜬 '아름다운 나의 신부'가 앞으로 '화차'와 '아저씨'와는 다른, 몰입도 높은 웰메이드 드라마를 만들어낼 수 있을지, 또 '나쁜 녀석들' 이후로 주춤했던 OCN 드라마의 위상을 다시 한 번 높일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티브이데일리 강지애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CJ E&M]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강지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아름다운 나의 신부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