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을 걷는 선비' 김소은, 단아한 '꽃규수' 자태 '청순미 폭발'
2015. 06.26(금) 09:19
밤을 걷는 선비 김소은
밤을 걷는 선비 김소은
[티브이데일리 박진영 기자] ‘밤을 걷는 선비’ 김소은이 단아한 꽃규수 자태를 뽐냈다.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판타지멜로 ‘밤을 걷는 선비’(극본 장현주, 연출 이성준) 측은 26일 김소은의 첫 촬영 스틸컷을 공개했다.

‘밤을 걷는 선바’는 눈이 부실만큼 아름다운 관능미를 가진 ‘뱀파이어 선비’ 김성열(이준기)을 중심으로 ‘흡혈귀’라는 흥미로운 소재를 통해 달콤살벌한 로맨스, 오싹함과 스릴 등을 안길 판타지멜로다.

김소은은 김성열의 정혼자인 이명희와 속을 알 수 없는 도도한 규수 최혜령을 맡아 극에 궁금증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그런 가운데 이명희로 분한 김소은의 모습이 포착됐다. 공개된 스틸 속 김소은은 ‘단아한’ 규수 이명희로 완벽 변신한 모습이다. 이마를 드러내고 깔끔하게 하나로 묶은 헤어스타일과 고운 한복자태는 청순미를 폭발시켜 보는 이들의 미소를 유발한다.

특히 김소은의 조각 같은 옆모습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김소은은 보석이 박힌 듯 반짝거리는 눈망울과 오똑한 콧날, 앵두 같은 입술을 뽐내고 있는데, 이 모습이 마치 ‘미인도’ 속에서 갑자기 튀어 나온 듯 아름다워 보는 이들을 매료시키며, 그가 그려낼 또 다른 캐릭터인 최혜령에 대한 기대감까지 불러 일으키고 있다.

‘밤을 걷는 선바’ 측은 “김소은은 극중 단아한 여인 이명희와 속을 알 수 없는 도도한 규수 최혜령을 오가며 이중매력을 드러낼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촬영에서 김소은은 단아함의 정석이 무엇인지 보여주며 이명희를 완벽히 소화했다”며 “앞으로 공개될 김소은의 또 다른 배역인 ‘최혜령’에도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밤을 걷는 선비’는 ‘맨도롱 또똣’ 후속으로 오는 7월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박진영 기자 news@tvdaily.co.kr/ 사진제공=콘텐츠 K]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진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