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복면검사' 주상욱, 김선아 구하려 정체공개 "내가 복면이다"
2015. 07.08(수) 23:06
복면검사
복면검사
[티브이데일리 문다영 기자] '복면검사' 주상욱이 스스로의 정체를 공개했다.

8일 밤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복면검사'(극본 최진원ㆍ연출 전산 김용수)15회에서 하대철(주상욱)이 조상택(전광렬)의 약점을 쥐었다.

하대철은 조상택과 강현웅(엄기준)이 아버지 정도성(박영규)을 죽일 당시 통화내역 녹음 파일이 존재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았고, 조상택이 사우나에 간 틈을 타 조상택 휴대전화에서 녹음파일을 꺼내는 데 성공했다.

하대철은 곧바로 유민희에게 이 파일을 전송했지만 유민희 집에 머물고 있던 조상택 딸 연지가 먼저 이를 보고 조상택에게 연락을 취했고, 조상택은 유민희를 집안에 가둔 채 하대철을 불러냈다.

조상택은 유민희를 빌미로 하대철을 위협했고, 결국 하대철은 조상택이 내민 카메라 앞에서 복면을 쓰고 등장, 스스로 복면을 벗은 뒤 "내가 복면이다"라고 말하며 조상택에게 큰 약점을 건네줬다.

'복면검사'는 주먹질은 본능, 능청은 옵션인 속물검사와 정의는 본능, 지성은 옵션인 열정적 감정수사관의 활약을 진지하면서도 유쾌하게 그린 드라마다.

[티브이데일리 문다영 기자 news@tvdaily.co.kr/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문다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복면검사 | 전광렬 김선아 | 주상욱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