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을 걷는 선비' 심창민, 이준기와 만남 머지 않았다
2015. 07.16(목) 22:26
밤을 걷는 선비 심창민 이준기
밤을 걷는 선비 심창민 이준기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밤을 걷는 선비' 심창민이 이준기의 임무에 가까이 다가가고 있다.

16일 밤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밤을 걷는 선비'(극본 장현주·연출 이성준) 4회에서는 조선시대 수호귀 김성열(이준기), 남장을 한 책쾌 조양선(이유비), 세손 이윤(심창민), 악의 흡혈귀 귀(이수혁), 양갓집 규수 최혜령(김소은), 기생 수향(장희진)의 판타지 로맨스가 펼쳐졌다.

이날 세손 이윤은 현조(이순재)에게 백성을 걱정하며 "민심이 흉흉하다. 새 궁을 짓기 위해 세금을 거두는 것도 한계가 있고 이 때문에 백성들이 고리대까지 손을 대고 있다"라며 세손다운 위엄을 드러냈다.

이윤은 "네가 할 일은 따로 있다"라며 "음란서생을 잡아들여라. 그리해야 역도의 자식이라는 오명을 벗을 것이다. 그리고 사동세자(장승조)의 기일에 연회를 주최해라"라고 명했다.

이로써 이윤은 머지않아 사동세자가 귀에게 죽임을 당한 사연을 알게 되면서 수호귀 김성열과 마주하게 될 전망이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밤을 걷는 선비 | 심창민 | 이준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