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면' 수애, 母 양미경 사망에 폭풍오열 "내가 잘못했어"
2015. 07.22(수) 23:13
가면
가면
[티브이데일리 김현경 기자] '가면' 수애가 어머니 양미경의 사망에 충격을 받고 오열했다.

22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가면'(극본 최호철·연출 부성철) 17회에서 강옥순(양미경)은 최미연(유인영)의 방해로 간이식을 받지 못해 결국 숨을 거뒀다.

이날 쇼크에서 겨우 깨어난 강옥순은 "누나가 오고 있다. 조금만 참아라"는 변지혁(호야)의 말뜻을 알아차리지 못했다.

이때까지 딸 변지숙(수애)이 죽었다고 생각했던 강옥순은 "조금 있으면 지숙이 보러 갈 수 있겠구나. 나 지숙이 보러갈게요. 우리 지숙이 보러 갈 수 있어서 좋아"라며 눈을 감았다.

뒤늦게 소식을 접하고 병원으로 뛰쳐온 변지숙은 어머니의 죽음 앞에서 눈물을 쏟았다.

변지숙은 "엄마. 이렇게 가면 안돼. 내가 잘못했어. 엄마. 미안해. 엄마 좋아하는 거 반지 사왔어. 엄마 나랑 하루만 같이 있자. 내가 사위도 데려왔어. 엄마 사위 보고 싶어했잖아"라며 오열했다.

[티브이데일리 김현경 기자 news@tvdaily.co.kr/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현경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가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