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렌지 마말레이드' 설현·이종현, 끝까지 극복 못한 연기력 부재 [종영기획]
2015. 07.25(토) 13:22
오렌지 마말레이드
오렌지 마말레이드
[티브이데일리 오수정 기자] '오렌지 마말레이드' 설현과 이종현의 연기가 종영까지 아쉬움을 남겼다.

24일 밤 KBS2 금요드라마 '오렌지 마말레이드'(극본 문소산·연출 이형민)가 12회 방송을 끝으로 종영했다.

'오렌지 마말레이드'는 비록 시청률은 낮았지만 원작인 동명의 웹툰을 색다르게 풀어내며 마니아 층을 형성, 청춘 로맨스 장르의 새로운 가능성을 열었다는 호평을 받았다. 뱀파이어라는 판타지적 소재를 단순히 흥미 위주가 아닌 '차별'에 대한 메시지를 담아 의미를 더했고, 300년 세월을 넘나들며 현대극과 퓨전사극을 오가는 색다른 시도를 보여줬다.

하지만 백마리 역의 설현과 한시후 역의 이종현이 보여준 미흡한 연기력은 처음부터 끝까지 아쉬움을 남겼다. 이들은 '오렌지 마말레이드' 첫 방송부터 시청자들에게 연기에 대한 지적을 받았다. 어색하고 딱딱한 대사처리로 극의 흐름을 뚝뚝 끊어 놓는다는 것.

이같은 설현과 이종현의 연기는 드라마가 종영하기까지 그다지 나아지지 않았다. 특히 자체적으로 시즌 1, 2, 3으로 나눠 과거와 현재, 그리고 가까운 미래를 그린 '오렌지 마말레이드'는 현재와 과거를 오가며 다양한 이야기 전개를 보여줬기 때문에 출연 배우들에게 다양한 연기 소화 능력이 요구됐다. 하지만 상대적으로 연기 경험이 부족한 설현과 이종현의 실력은 역부족이었다. 짧게는 30분 길게는 90분동안 배우들, 그리고 시청자들과 호흡하며 함께 극을 이끌어가야 하는 주연 배우 두 사람의 연기는 몰입도를 크게 떨어뜨렸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최근 임시완, 도경수, 이준, 박형식, 육성재와 같은 아이돌 출신의 배우들을 보면 되려 가수보다는 배우가 어울린다는 평을 받고 있다. 아이돌 출신이지만 당당하게 극의 중심에 서서 작품을 이끌고 나가기도 하고, 때로는 주인공보다 더 주목 받으며, 심지어 카메오 출연만으로도 미친 존재감을 발휘하기도 한다.

물론 대중들이 아이돌 출신 연기자에게 유독 엄격한 기준의 잣대를 가져다대곤 한다. 특히나 담금질 없이 아이돌이라는 이유만으로 처음부터 주연을 꿰차는 이들에겐 차가운 반응을 보인다. 이 때문에라도 이들은 '아이돌 출신이니까 괜찮아'가 아닌 '아이돌 출신이기 때문에 더더욱'이라는 생각을 가지고 연기에 임해야 한다. 설현과 이종현 역시 이번 작품에서 보여준 미흡한 연기력에 대한 시청자들의 꾸짖음을 바탕으로 다음 작품에선 한층 나아진 연기를 보여줄 수 있길 기대해본다.

[티브이데일리 오수정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유)어송포유문전사 · KBS N · ZEN 프로덕션, KBS2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수정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오렌지 마말레이드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