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솜사탕 정체 강민경? "김현철 술자리에서 만나, 아주 만취"
2015. 08.02(일) 17:27
복면가왕 솜사탕
복면가왕 솜사탕
[티브이데일리 이현영 기자] '복면가왕'의 솜사탕이 김현철과의 인연을 밝혔다.

2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일밤-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에서 김연우를 꺾은 8대 복면가왕 노래왕 퉁키에 도전하는 9대 가왕 결정전이 펼쳐졌다.

이날 인생직진 신호등, 마실 나온 솜사탕, 매운 맛을 보여 주마 고추아가씨, 웃는 얼굴에 수박씨의 준결승전과 결승전 무대가 귀를 사로잡았다.

2라운드 준결승전 첫 번째 대결은 배우 김민희를 꺾은 인생직진 신호등과 정재욱을 꺾은 마실 나온 솜사탕의 대결이었다. 신호등은 조용필의 '모나리자'를 선곡, 마실 나온 솜사탕은 이소라의 '처음 느낌 그대로'를 열창했다.

신호등은 파워풀하면서도 록 장르의 곡 소화 능력을 보여 연예인 판정단의 어깨를 들썩이게 만들었다. 마실 나온 솜사탕은 슬프면서도 애절한 감성을 뽐내 1라운드와는 다른 느낌으로 판정단을 놀라게 했다.

솜사탕은 "김현철 씨 너무 좋아한다"며 "만나본 적이 있다. 대화도 해 봤다. 그 자리에 많은 가수들이 있었고 술을 마시는 자리였다"고 고백했다.

이어 그는 김현철이 그 당시 만취였는지 묻는 질문에 "아주 만취였다"고 폭로했다. 이에 김현철은 "마음에 든다"고 화답해 폭소케 했다.

2라운드 첫 번째 대결은 솜사탕의 승리였고 누리꾼들은 솜사탕의 정체를 다비치 강민경으로 추측하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이현영 기자 news@tvdaily.co.kr/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현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복면가왕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