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영, '늑대소년' 청순녀부터 '오 나의 귀신님' 응큼녀까지 '팔색조 매력'
2015. 08.19(수) 16:30
오 나의 귀신님 박보영
오 나의 귀신님 박보영
[티브이데일리 강지애 기자] 배우 박보영의 연기 변천사가 공개됐다.

최근 케이블TV tvN 금토드라마 '오 나의 귀신님'(극본 양희승·연출 유제원)을 통해 물오른 연기로 호평 받고 있는 박보영의 작품 변천사가 공개됐다.

공개된 사진에는 데뷔 초 박보영의 풋풋한 모습부터 현재 '오 나의 귀신님' 속 순수와 응큼을 넘나드는 1인 2역까지 박보영의 다양한 작품 변천사가 담겨있다.

연기 10년 차 배우인 박보영은 지난 2006년 데뷔 이후 다양한 작품을 통해 연기 스펙트럼을 쌓아왔다. 드라마 '비밀의 교정', '달려라 고등어' 속 귀엽고 풋풋한 여학생의 모습을 선보인 박보영은 2007년 사극 '왕과 나'를 통해 아역상을 받으며 화제를 모았다.

이어 지난 2008년 드라마 '정글피쉬'의 주인공을 맡아 신인임에도 불구 뛰어난 연기력으로 호평 받았으며, 드라마 '최강칠우', 영화 '울학교 이티', 영화 '초감각 커플' 등에 출연, 다양한 매력을 선보였다.

특히 약 830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 '과속스캔들'을 통해 각종 영화 관련 시상식에서 신인상을 수상하며 일약 '충무로의 기대주'로 떠오른 박보영은 영화 '시선 1318', '미확인 동영상' 등을 통해 다양한 장르에 도전하며 새로운 모습을 선보였다.

또한 박보영은 약 700만 관객을 기록한 2012년 영화 '늑대소년'으로 ‘충무로 흥행 보증수표’로 떠올랐으며, 2014년 '피끓는 청춘', 2015년 '경성학교: 사라진 소녀들' 등에 출연해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쌓았다.

이렇듯 주로 충무로에서 활약하며 사랑을 받아온 박보영은 '오 나의 귀신님'을 통해 7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 '오나귀 신드롬'을 일으키며 화제의 중심에 섰다.

응큼한 처녀귀신에게 빙의 된 소심한 주방보조 나봉선 역을 맡아, 순수와 도발을 넘나드는 1인 2역으로 ‘로코퀸’, ‘케미퀸’, ‘뽀블리’ 등 다양한 수식어를 얻으며 안방극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했다.

현재 박보영이 출연 중인 '오 나의 귀신님'은 평균 시청률 6%를 돌파한 것은 물론, 케이블과 종편을 통틀어 14회 연속 동 시간대 1위를 기록하며 '오나귀 신드롬'을 이어가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강지애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피데스스파티윰]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강지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박보영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