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트’ 김형규, 윤계상·윤제문과 육탄전 ‘살벌 눈빛’
2015. 08.21(금) 16:00
라스트 김형규 윤계상 윤제문
라스트 김형규 윤계상 윤제문
[티브이데일리 이혜린 기자] ‘라스트’ 이범수의 심복 김형규가 드디어 전면전에 나선다.

종합편성채널 JTBC 금토드라마 ‘라스트’(극본 한지훈ㆍ연출 조남국) 제작진은 21일, 극 중 곽흥삼(이범수)의 오른팔 사마귀 역할을 맡아 열연 중인 김형규의 모습이 담긴 예고 화면을 공개했다.

이날 방송될 ‘라스트’ 9회에서 사마귀는 복역 후 서울역으로 돌아온 ‘넘버3’ 작두(윤제문), 장태호(윤계상) 등과 살벌한 육탄전을 벌인다. 장기적출이 이뤄지는 수술실에서 펼쳐질 이들의 사투는 극적 긴장감을 최대치로 끌어올릴 전망이다.

지난 방송에서 배중사(김영웅)를 살해해 시청자들을 충격에 몰아넣었던 사마귀가 이번에도 곽흥삼의 명을 받들어 두 사람을 위협하게 된 것인지, 그 이유에 큰 관심이 쏠린다.

그 동안 조용히 자신의 자리만을 지켜온 사마귀가 숨겨진 살기를 폭발시킬 ‘라스트’ 9회는 21일 밤 8시 30분, JTBC에서 시청이 가능하다.

[티브이데일리 이혜린 기자 news@tvdaily.co.kr/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혜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형규 | 라스트 | 윤계상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