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도' 이준익 감독 "문근영·김해숙 탄탄한 연기, 밀도 높였다"
2015. 08.25(화) 09:38
사도 문근영 김해숙 전혜진 박원상
사도 문근영 김해숙 전혜진 박원상
[티브이데일리 하홍준 기자] 영화 '사도'의 문근영, 김해숙 등 명품 배우들이 밀도 있는 연기를 예고했다.

25일 '사도'(감독 이준익·제작 타이거픽쳐스)의 배급사 쇼박스는 영화의 스틸을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스틸에는 문근영, 전혜진, 김해숙, 박원상까지 탄탄한 연기력을 자랑하는 대한민국 대표 연기파 배우들의 모습이 담겼다.

10세의 나이로 사도세자와 혼인한 혜경궁 역을 맡은 문근영은 사도세자의 아내이자 정조의 어머니로서 가질 수 밖에 없었던 딜레마를 생생하게 드러낸다. 극 중 문근영은 영조와 사도의 갈등 속에서 아들인 세손 정조를 지키기 위해 시어머니 영빈을 부추기고 남편의 죽음을 외면하는 혜경궁을 입체적으로 표현해내며 극에 긴장감을 더한다.

국민 엄마에서부터 강렬한 악역까지 폭넓은 스펙트럼의 연기를 소화해온 김해숙은 영조의 양어머니이자 사도를 끔찍이 아낀 대왕대비 인원왕후로 변신해 자애로움과 냉철한 카리스마를 동시에 발산한다. 관록의 배우다운 묵직한 연기를 보인 김해숙은 사도를 몰아세우는 영조와 팽팽하게 맞서는 인원왕후 역으로 극의 갈등을 고조시킬 예정이다.

매 작품 캐릭터에 완벽하게 녹아든 연기로 관객들의 호평을 이끌어낸 전혜진은 사도세자의 생모 영빈을 맡아 남편에 의해 비참한 죽음을 맞이하는 아들을 지켜볼 수 밖에 없었던 어머니의 애통함을 그려낸다. 영빈을 연기한 전혜진은 아들의 잘못을 누구보다 먼저 남편 영조에게 고변하며 선처를 구하는 어머니의 애틋한 심정을 그려내며 관객들의 공감을 자아낼 전망이다.

'남영동 1985', '부러진 화살' 등의 작품으로 관객들에게 지성파 배우로 인상을 남긴 박원상은 혜경궁의 아버지이자 사도의 장인 홍봉한 역을 맡았다. 박원상은 밖으로는 영조의 탕평책에 부응하며 국정쇄신에 힘쓰지만, 가문의 안위를 위해 사위의 죽음을 묵인할 수 밖에 없었던 장인 홍봉한의 안타까운 고민을 묵묵히 그려낸다.

이준익 감독은 "'사도'는 사람과 사람 사이에서 파생되는 심리변화를 따라가는 영화"라며 "가족관계에서 일어나는 갈등 속에서 자신의 소중한 가치를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사람들의 감정을 깊숙이 들여다 보고 싶었다. 문근영, 김해숙, 전혜진, 박원상 등 명배우들의 탄탄한 연기가 비극적인 역사 사건을 둘러싼 인물들의 엇갈린 이해관계를 밀도 있게 표현해줬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사도'는 아버지에 의해 뒤주에 갇혀 8일 만에 죽음을 맞이한 사도세자의 사건을 가족사로 재조명한 영화다. 어떤 순간에도 왕이어야 했던 아버지 영조와 단 한 순간이라도 아들이고 싶었던 세자 사도의 이야기를 담아낼 예정이다. 오는 9월 개봉.

[티브이데일리 하홍준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쇼박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하홍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해숙 | 문근영 | 사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