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인턴' 앤 해서웨이 "난 로버트 드니로의 빅팬"
2015. 08.28(금) 17:02
영화 인턴 앤 해서웨이 로버트 드니로
영화 인턴 앤 해서웨이 로버트 드니로
[티브이데일리 하홍준 기자] 할리우드 배우 앤 해서웨이가 로버트 드 니로의 팬이라고 말했다.

영화 '인턴'(감독 낸시 마이어스)의 수입배급사 워너 브러더스 코리아에 따르면 앤 해서웨이는 최근 인터뷰를 통해 "극 중 역할과 내가 매우 닮았다"며 더불어 "함께 출연한 로버트 드 니로의 팬이다"고 밝혔다.

'인턴'에서 앤 해서웨이가 맡은 역할은 집에서나 직장에서나 모든 일에 완벽하고 싶은 너무 바쁜 성공한 사업가로,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에서 악마 같은 상사에게 갖은 고초를 겪었던 패션잡지 인턴 역할과 묘한 대비를 이룬다.

이에 대해 앤 해서웨이는 "이번 영화에서 맡은 역할은 일과 가정생활로 매우 바쁘고 스트레스가 있는 것까지 나와 많이 닮았다"며 "그런 점에서 연기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또한 앤 해서웨이는 영화에 함께 출연한 로버트 드 니로에 대해 "빅팬인데, 티를 내지 않는 것이 매우 힘들었다. 그의 매력이 넘치기 때문이다"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그는 "최고의 위치에 있는 사람들과 같이 작업할 기회가 많았다"면서 "나는 정말 행운아다. 나는 이 위치에서 벌써 15년째이고, 로버트는 50년이 넘었다"고 감격해 했다.

'인턴'은 30세 젊은 CEO가 운영하는 온라인 패션 쇼핑몰 회사에 채용된 70세 인턴사원의 유쾌한 근무일지를 그린 코미디 영화다. '로맨틱 홀리데이' '사랑할 때 버려야 할 아까운 것들' '왓 위민 원트' 등을 연출한 여성 감독 낸시 마이어스가 메가폰을 잡았다.

로버트 드 니로는 시니어 인턴십 프로그램으로 70세 나이에 인턴사원이 되는 역할로 극의 중심을 잡는다. 앤 해서웨이는 온라인 패션 쇼핑몰을 운영하는 젊은 CEO 역할을 맡아 색다른 매력을 보여줄 예정이다. 오는 9월 24일 개봉.

[티브이데일리 하홍준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워너 브러더스 코리아]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하홍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로버트 드니로 | 앤 해서웨이 | 영화 인턴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