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령 “옷 찢기는 장면, 솔직히 속상했다” [인터뷰 뒷담화]
2015. 09.01(화) 13:10
여왕의 꽃 김성령 인터뷰
여왕의 꽃 김성령 인터뷰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배우 김성령이 '여왕의 꽃' 촬영 중 있었던 에피소드를 전했다.

김성령은 최근 진행한 티브이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최근 종영한 MBC 드라마 '여왕의 꽃'(극본 박현주, 연출 이대영 김민식) 촬영 중 가장 속상했던 순간을 꼽았다.

'여왕의 꽃'에서 김성령은 오로지 성공만을 위한 인생을 사는 레나정 역을 연기했다. 가진 능력이 출중했지만, 외적인 부분이 먼저 주목받으면서 '선입견' 속에 살아온 인물이었다.

레나정은 성공을 위해 다양한 인물들을 이용했다. 드라마 초반에는 입사한 레스토랑의 최고가 되기 위해 나쉐프(최은경)의 자리를, 방송 진출 후에는 정희연(양정아)이 가진 단독MC 자리를 빼앗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물론 나쉐프와 정희연의 공격도 있었다. 나쉐프는 마희라(김미숙)에게 협조하며 레나정을 무너뜨리려 했고, 정희연은 처음부터 레나정을 마음에 들어하지 않았다.

이 과정에서 정희연이 레나정의 옷을 찢는 사고도 발생했다. 정희연은 자신과 똑같은 옷을 준비해 온 레나정이 마음에 들지 않아 방송 직전 레나정이 입고 있는 옷을 찢으며 분노를 드러냈다.

김성령은 이 장면을 촬영했을 때가 '가장 속상했던 순간'이었다고 털어놨다. "할 이야기가 많다"라며 이야기를 시작한 그는 "처음에 양정아가 옷을 잡아 뜯었는데 잘 안 뜯겼다. 그런데 옷은 한 벌이었고, 심지어 맞춤옷이었다. 양정아와 한 벌 씩 입는 거라서 여유도 없었다. 그래서 촬영에 들어간 후에는 더 힘을 줬던 것 같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그는 "촬영 중 옷이 찢기는데 순간 깜짝 놀랐다. 물론 옷이 흘러 내리는 짧은 순간에도 NG를 내면 안 된다는 생각에 연기를 했었다. 컷 소리가 나고 제작진에 장면에 대해 물었더니 모니터를 본 사람들도 순간이라서 괜찮은 것 같다고 했다. 앵글이 반대쪽이라 잘 안 보였나보다 했다"는 상황을 전했다.

그러나 김성령은 "뒤에 본방송을 봤는데 아차 싶었다. 친언니한테도 '너무 야한 거 아니야?'라는 문자가 왔다. 그래서 제작진에게도 다시 물어봤다. 시청자가 심하다는데 제작진이 심하다고 못 느꼈다는 게 말이 안 된다고 생각했다"라며 방송 이후에야 장면의 심각성을 알게됐다고 했다.

그는 "순식간에 지나간 장면이었지만 방송 장면이 캡처돼 돌기 시작했다. 솔직히 속상했다. 누구를 믿고 연기를 해야하나 싶었고 '여배우가 보호를 못 받으면 어떻게 연기를 하냐. 서운하다'라고 제작진에 항의를 하기도 했다"라며 "나중에는 양정아에게도 섭섭하더라. '어쩌면 선배 옷을 그렇게 찢어'라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털어놨다.

김성령은 "촬영 이후 일주일 동안 나름 마음고생을 했다. 표정 관리도 잘 안 되더라. 혼자 속앓이를 한거다. 뒤에 양정아도 이야기를 듣고 와서 정말 몰랐다고 미안하다고 했다. 연기하다가 나온 해프닝이지만 속상했던 순간"이라고 했다.

김성령은 자녀들이 볼 수 있다는 점에서 해당 장면을 더욱 아쉬워했다. 그는 "솔직히 의도했던 장면이라면 상관이 없다. 배우이기에 연기에 필요한 노출이라면, 사전 합의가 됐다면 얼마든지 이해할 수 있다. 그렇지만 내가 의도하지 않고, 몰랐던 상황 속 그런 장면이 방송을 탔다는 점에서 속상했다. 그냥 재미있으면서도 씁쓸한 해프닝이었다"라는 속마음을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정희연 등을 누르고 최고의 자리에 올라간 레나정은 자신의 발목을 잡는 과거사 때문에 늘 불안해했다. 그러나 레나정은 박민준(이종혁)이라는 남자의 맹목적인 사랑 속 '진짜 사랑'을 알게 됐고,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희생하는 법을 알게 됐다.

두 사람의 서로를 향한 마음은 제대로 전해졌지만, 레나정과 박민준의 진한 스킨십 장면은 없었다. 심지어 그 흔한 키스신도 등장하지 않았다. 키스를 하는 듯한 분위기를 풍긴 후 카메라가 클림트 작품 '키스'를 비추는 장면도 있었다.

이에 대해 일부에서는 자극적인 장면을 꺼리는 김성령 탓이라는 추측도 제기했다. 이에 대해 김성령은 "그런 건 절대 아니다. 우리도 '정말 이렇게 가는 거야?'라는 이야기를 했다. 아니나 다를까 시청자 게시판에도 '설마'라는 글이 있더라"며 "그냥 대본에 그렇게 적혀 있더라. 작가 요청에 의해 제작진이 직접 '키스' 그림을 구해오기도 했다더라. 그냥 작가의 방식이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조혜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성령 | 여왕의 꽃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