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캠프' 서장훈 "선수시절 공공의적, 억울했다"
2015. 09.22(화) 00:31
힐링캠프 서장훈
힐링캠프 서장훈
[티브이데일리 하홍준 기자] '힐링캠프'에서 서장훈이 선수시절 거친 모습에 대해 언급했다.

21일 밤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힐링캠프-500인'에는 전직 국보급 센터 농구선수에서 예능 에이스로 거듭난 서장훈이 출연해 힐링토크를 펼쳤다.

이날 방송에서는 서장훈의 선수시절 영상들이 공개됐다. 영상에는 서장훈이 코트 안에서 심판에게 항의를 하는 등 거친 모습들이 담겼다.

이에 대해 서장훈은 "손해를 보는 느낌이 강했다"며 "대학을 들어오자마자, 유명해지고 공공의 적이 됐다. 2~3명이 둘러싸고 때리고, 파울을 했는데 대충 다 넘어갔다"고 말했다.

서장훈은 "어떤 심판 한 분이 다 파울을 불어주면 어떻게 시합을 하냐고 했다"며 "그런 것들이 너무 억울했다. 승부지 않냐. 더구나 농구는 팔꿈치에 손이 살짝만 닿아도 안 들어간다. 그래서 억울해서 적극적으로 어필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서장훈은 "누구나 다 (항의를) 하고 유독 제가 조금 과했던 것"이라며 "하지만 나중에 그런 장면을 보면서 스스로 굉장히 부끄러워 했다"고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하홍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하홍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서장훈 | 서장훈 | 힐링캠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