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china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처음이라서' 박소담, 아이돌 춤 완벽 소화 '매력 철철'
2015. 10.15(목) 09:13
처음이라서
처음이라서
[티브이데일리 양소영 기자] '처음이라서' 박소담이 아이돌 춤 선보였다.

14일 방송된 케이블TV 온스타일 드라마 '처음이라서'(극본 정현정, 연출 이정효)에서 한송이(박소담)는 사랑의 전화를 이용했다가 지구대로 오게 됐다. 송이가 자살을 하려고 했다는 오해를 받게 된 것.

보호자를 데려오라는 상황에 송이는 친구인 태오(민호)를 불렀다. 하지만 태오는 소개팅녀인 세현(정유진)을 우연히 만나 대화를 나누던 도중 송이의 전화를 받게 되자 지구대로 가지 않겠다고 했다.



지구대에서 태오를 기다리는 송이에게 순경(윤현민)은 "송이야 그 친구 안 올 거 같은데, 다른 친구 불러"라며 묻자, 송이는 확신에 차서 "올 거예요. 그 친구는 한 번도 내가 필요할 때 안 온 적이 없는 애예요. 안 온다고 하고서도 오는 애고, 안 도와준다고 해도 결국엔 도와주는 그런 애"라면서 대답했다.

송이는 애교스럽게 "아저씨들..."을 부르면서 박자를 맞춰 춤을 추기 시작했다. 이때 한송이는 아이돌 노래를 부르면서 귀엽고 깜찍하게 아이돌 춤을 선보였다.

순경들은 핸드폰으로 찍으며 그런 송이를 바라봤다. 송이는 분위기와 상관없이 열심히 춤을 추며 "거봐요. 이런 애가 나가서 죽겠어요? 세상 사람들 다 죽어도 나는 절대 안 죽는다니까! 아저씨들 나 오늘밤 꼭 사야 되는 물건도 있는데, 가게 문 닫기 전에 가야 돼서... 꼭 좀 보내주시면 안될까요?"라면서 애교를 피웠다. 이에 순경들도 시선을 주고 받다가 "혹시 소녀시대도 할 줄 아니?"라면서 긍정의 대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송이는 귀가하고 태오가 지구대에 도착했다. 순경들은 송이가 단체 카톡을 본 후 얼굴이 발그레 한 것을 보고 오해를 하게 되고 태오한테 송이가 좋아한다고 귀띔했다. 태오는 그 말을 믿고 송이가 자기를 좋아한다 믿고, 송이를 달리 보기 시작했다.

본격적으로 송이와 태오가 동거로맨스를 시작한 가운데, 송이는 지안에 대한 마음이 자꾸 커져갔다. 이에 송이 태오 지안의 삼각로맨스가 시청자들을 두근거리게 만들었다.

스무살 청춘의 솔직한 사랑과 현실적인 고민을 따뜻하게 그려나가고 있는 온스타일 첫 오리지널 드라마 '처음이라서'는 매주 수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양소영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온스타일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양소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처음이라서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