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석 촬영 음주 필수? "박유천 뱃사람들과, 강동원은 맥주 두 캔"
2015. 10.29(목) 18:16
영화 검은 사제들 김윤석 인터뷰 현장 기사
영화 검은 사제들 김윤석 인터뷰 현장 기사
[티브이데일리 한예지 기자] '검은 사제들' 김윤석이 함께 호흡을 맞춘 박유천, 강동원 등과의 음주 에피소드에 대해 밝혔다.

29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영화 '검은 사제들'(감독 장재현·제작 영화사 집) 개봉을 앞두고 있는 배우 김윤석이 영화와 일상 에피소드 등에 대해 전했다.

이날 김윤석은 영화 촬영장에서 후배 배우들과 함께 하는 것에 대해 별다른 연기적 조언을 하지 않는 스타일이라고 밝혔다. 그는 "물어오지 않으면 먼저 얘기하는 스타일이 아니다. 아무리 좋은 의도로 말했고 그게 성의라도 부담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신 조언을 구하러 다가오는 후배들은 기꺼이 들어준다고.

또한 김윤석은 촬영장에서 신이 끝나면 캐릭터를 털어버리는 타입이라며, 온전히 그 캐릭터에 몰두해 촬영 내내 캐릭터화 돼 있는 스타일은 아니라고 밝혔다. 김윤석은 함께 촬영하는 배우들과 자주 술자리를 갖고 친화적인 스타일의 배우로 알려졌다. 앞서 '해무'에서 함께 연기했던 청춘스타 JYJ 박유천을 비롯해 이번 작품으로 '전우치'에 이어 다시 만난 강동원까지 격의없이 어울리는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심지어 강동원은 자신보다 주량이 셌다고 털어놨을 정도.

이에 대해 김윤석은 "솔직히 유천이는 '해무' 찍을때 아예 거제도나 섬에 내려가 찍었다. 정확히 나랑만 먹은 건 아니다. 그 영화에 뱃사람들이 좀 많았느냐"라고 해명(?)아닌 해명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강동원과의 음주 에피소드를 전하며 "사실 술을 취할 때까지 마신 게 아니다. 다락방 구마 예식 신을 광주에 내려가서 찍는데, 엄청 힘들었다"고 했다. 그도그럴것이 영화의 40분 분량을 좁은 공간에서 악령과 맞붙는 신을 찍은만큼 감정적 소모와, 제한된 공간에서 매번 한계치를 이끌어내야 했다.

그는 "그런 신을 찍으면 신경이 곤두서서 몸이 아프고 잠이 안 온다"며 "그래서 숙소에서 캔맥주 각자 두 캔 놓고 마셨다. 힘들어서 과음도 할 수 없었다"고 털어놨다.

40분 동안 한 자리에서 구마 예식을 이어가는 영화는 엑소시즘 장르가 익숙한 해외에서도 다뤄보지 않은 것이라며 "이건 쭉 밀어부치는 거다. 거기에 굿을 하는 장면도 있고, 외국 사람들도 독특하게 영화를 보지 않을까"라고 너스레였다.

'검은 사제들'은 악령에 씌인 소녀를 구하기 위해 초자연적인 현상에 맞서 싸우는 두 신부의 이야기를 그린 한국 최초 엑소시즘 영화다. 김윤석은 예측할 수 없는 행동으로 교단의 눈 밖에 났지만 모두의 의심 속에서도 아랑곳않고 소녀를 구하기 위해 애쓰는 속정깊은 김신부 역을 맡아 열연했다. 11월 5일 개봉.

[티브이데일리 한예지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조혜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한예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영화현장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