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부자들' 우민호 감독과 네 배우가 말하는 권력의 힘
2015. 11.02(월) 17:02
내부자들
내부자들
[티브이데일리 한예지 기자] '내부자들' 우민호 감독과 배우들이 영화에 대해 이야기했다.

윤태호 작가의 미완결 웹툰을 원안으로 한 영화 '내부자들'(감독 우민호·제작 내부자들 문화전문회사) 언론시사회가 2일 서울 동대문구에 위치한 메가박스에서 열렸고 우민호 감독 백윤식 이병헌 조승우가 참석해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우민호 감독은 "최백호 선생님의 '낭만에 대하여'란 노래를 좋아한다. 대한민국에 아직 낭만이 있다는 걸 대중 분들이 알아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병헌은 "권력이 무서운 것보다, 어떤 위치에 있든 어떤 사람이 가장 무서운지가 중요한 것 같다. 직업을 떠나서 좋은 사람도 있고 나쁜 사람도 있을 것"이라고 했다.

조승우는 "잘못된 야망을 가진 것이 가장 위험하다고 생각한다. 어떠한 권력이든 간에 모든 건 사람의 생각과 마음에서 비롯되는 것이고, 이것이 다른 사람에게 해를 끼치는 것이며 가장 위험한 생각이라고 본다"고 했다.

백윤식은 "언론사의 언론인 역할을 해서 그런지, 언론의 무서움보다 힘이 어떻게 배분되느냐. 긍정적이고 부정적인 선에서 어느 쪽을 가느냐가 관건인 것 같다"며 "어느 쪽으로도 치우쳐서도 안 되고 저울의 추처럼 중심을 잡고, 사회와 국민들을 위해 임무를 다하는 그런 힘이 큰 것 같다"고 밝혔다.

'내부자들'은 대한민국 사회를 움직이는 내부자들의 의리와 배신을 담은 범죄드라마다. 복수를 꿈꾸는 정치 깡패 안상구 역의 이병헌, 성공을 거래하는 무족보 검사 우장훈 역의 조승우, 정치판을 설계하는 논설주간 이강희 역의 백윤식 캐릭터를 주축으로 펼쳐진다. 11월 19일 개봉.

[티브이데일리 한예지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정영우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한예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영화현장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