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최병모 "'용팔이' 작가 남편설, 존재감 커진 이유는…" 반전
2015. 11.03(화) 13:54
라디오스타 최병모 용팔이 작가 남편설
라디오스타 최병모 용팔이 작가 남편설
[티브이데일리 윤혜영 기자] '라디오스타' 최병모가 '용팔이' 촬영 당시 돌았던 '작가 남편설'에 대해 고백해 관심을 집중시켰다.

4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뮤지컬 계에선 스타지만 이제서야 스크린과 브라운관 점령을 시작한 네 배우 김법래-차순배-최병모-김재화가 출연하는 '어디서 본듯한 경향이 없지 않아 있네~ 관록의 뉴페이스!' 특집이 진행된다.

최근 녹화에서 최병모는 "연극무대와 브라운관 스크린을 오가며 연기내공을 탄탄히 쌓아온 성실의 끝판왕, 노력파 배우"라는 소개에 걸맞게 4MC의 질문에 성실하게 대답하는 동시에 웃음을 자아내는 입담으로 모두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 가운데 최병모는 드라마 '용팔이'를 촬영할 당시 '작가 남편설'이 돌았던 사연을 고백해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최근 드라마 '용팔이'에서 비서실장 역할로 얼굴을 알리셨어요. 그런 큰 역할일 줄 모르셨다고"라는 물음에 그는 "분량이 갑자기 많아져서 '작가 남편설'이 돌았었어요"라고 밝힌 뒤 "그런데 작가가 남자분이었다"라며 반전을 드러내 큰 웃음을 선사했다.

이후 최병모는 주체할 수 없는 재치와 생각지 못한 에피소드로 웃음을 더해갔다. 그는 "무대에서 연기를 하다 아래턱이 빠졌었다"면서 턱이 빠진 채 춤을 추고 연기를 이어갔던 그날의 상황을 재연해 보여 폭소를 유발했다. 이어 최병모는 또 한번 턱이 빠지게 됐던 웃픈 상황까지 밝혔다고 전해져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무엇보다 윤종신은 최병모의 이야기를 들으면서 모든 역할에 잘 어울린다며 "연기자로서 너무 좋은 매력을 가졌어요" "스펀지 같은 연기자네"라며 최병모를 향해 끊임없는 칭찬을 쏟아냈다는 후문이다. 이에 최병모가 어떤 다양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지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과연 '성실의 끝판왕' 최병모는 얼마나 혼이 가득 실린 토크 실력으로 시청자들을 웃음짓게 만들지, 남다른 존재감을 가진 매력만점 배우 최병모의 폭소유발 에피소드는 오는 4일 수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티브이데일리 윤혜영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M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윤혜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라디오스타 | 용팔이 | 최병모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