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환 "친형 박유천, 배우 되겠다고 하니 응원해줬다"(정오의 희망곡)
2015. 11.11(수) 13:37
정오의 희망곡
정오의 희망곡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서 배우 박유환이 친형인 그룹 JYJ의 박유천을 언급했다.

11일 오후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가 DJ 김신영의 진행 아래 방송됐다.

이날 '선생님을 모십니다' 코너에는 최근 MBC 수목 드라마 '그녀는 예뻤다'(극본 조성희·연출 정대윤)에서 함께 연기 호흡을 맞춘 배우 박유환과 신혜선이 게스트로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DJ 김신영은 박유환에게 "언제부터 배우의 꿈을 키웠어요?"라고 물었고, 박유환은 "배우가 되겠다는 꿈을 가지게 된 건 6년 전이었던 것 같아요"라고 대답했다.

이어 박유환은 박유천을 언급하면서 "배우가 되겠다고 마음먹고 제일 먼저 형에게 말했어요. 그랬더니 형이 정말 좋아하면서 아낌없이 응원해 줬어요"라고 밝혔다.

한편 '그녀는 예뻤다'는 이날 밤 10시에 방송되는 16회를 끝으로 종영한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MBC 보이는 라디오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박유환 | 신혜선 | 정오의 희망곡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