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china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방탄소년단 콘서트 '화양연화 pt.2', 놀 준비됐습니까? [종합]
2015. 11.27(금) 19:53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보이그룹 방탄소년단이 역대급 무대를 준비했다며 콘서트의 기대감을 불러일으켰다. 퍼포먼스 절대강자 그룹 방탄소년단의 콘서트가 곧 펼쳐진다.

방탄소년단(랩몬스터 슈가 진 제이홉 지민 뷔 정국) 네 번째 미니앨범 '화양연화 pt.2' 기자회견이 27일 저녁 6시30분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SK핸드볼경기장 지하 2층 보조경기장에서 열렸다.

방탄소년단은 이번 콘서트에서 새 앨범 '화양연화 pt.2'의 신곡 무대를 최초 공개할 예정이다. '화양연화 pt.2'는 지난 4월 발표한 '화양연화 pt.1'에 이은 청춘 2부작의 완결편이다. 방탄소년단은 타이틀곡 '런(Run)'으로 청춘을 향한 메시지를 담을 예정이다.



랩몬스터는 새 앨범에 대해 "우리가 데뷔 때부터 말했듯이 학교 3부작이 끝났고, 이제 청춘 2부작이다. '화양연화' 파트2가 청춘 2부작의 마지막을 찍는 음반이 될 것 같다. 요즘 청춘 힘들다, 여러가지로 힘들다는 말이 많은데 그런 부분을 지난 파트1으로 말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파트2에서는 조금 더 진취적이고 달려나가는 것. 사실 사람이 나이를 먹건 실수를 하고, 실패를 할 수 도 있는데 사회적으로 예민한 분위기인 것 같다. 한 번 실수하면 낙오가 되는 것 같은 분위기가 있는 것 같아서 우리식대로 위로를 해보고 싶었다"라면서 "어설프게가 아닌, 우리의 음악을 하는 그룹인 만큼 우리식대로 위로를 하고 싶었다. 부여했던 상징성이 '화양연화'와 '런'이다. 뛰다보면 넘어질 수도 있고, 다칠 수도 있다는 의미다"라고 설명했다.

또 "이번 음반에서 특별해진 것은 타이틀에 기존 보컬 라인이었던 뷔와 정국도 부분 부분 작곡, 작사를 도와줬다. 우리의 혼이 들어가지 않았나 생각한다. 기대된다"라고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데뷔 3년 차에 접어든 방탄소년단은 올 한해 그 누구보다 괄목할만한 성장을 보였다. 4월 발매한 '화양연화 pt.1'으로 꿈에 그리던 음악방송 5관왕을 달성했고, 장장 11개월에 걸친 월드투어도 성공적으로 마무리 했다.

한국을 넘어 아시아, 유럽, 북미, 남미 심지어 아프리카에 이르기까지 방탄소년단을 향한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달아오를 만큼 달아오른 열기는 이미 폭발 직전에 이르렀고, 자신들의 이야기로 전 세계 팬들의 마음을 얻어내는 데 성공했다.

이에 대해 방탄소년단은 "해외 공연에 대해서 많은 팬들과 다니면서 많은 것을 느꼈다. 이번 음반에 녹이기도 했다. 시간 지나고 우리들도 성숙했다고 할 수 있을 정도로 성숙한 것 같다. 앞으로 음악을 만들 때 많은 도움이 되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뷔는 곧 펼쳐질 콘서트의 관전 포인트에 대해 "방탄소년단 최초로 풀밴드 세션을 준비했다. 올 라이브로 꾸민 만큼 세련되고 화려한 사운드를 즐길 수 있을 것"이라면서 "현장에서만 느낄 수 있는 라이브의 묘미를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저희가 퍼포먼스로 주목받기 때문에 실망시키지 않는 화려한 퍼포먼스를 준비했으니 기대해달라"라고 각오를 다졌다.

방탄소년단을 대표해서 지민은 "이번 앨범이 많은 사랑을 받아서 방탄소년단을 대표할 수 있는 앨범이 됐으면 좋겠다. 대박이 나길 바란다"고 바람이자 목표를 말했다.

'화양연화 pt.2' 컴백으로 더 큰 도약을 목전에 둔 오늘, 자신들이 말하고자 하는 청춘의 명암을 집약적으로 보여줬고, 이는 방탄소년단의 '화양연화'임이 틀림 없다.

방탄소년단의 2015년 마지막 콘서트 '2015 BTS LIVE-화양연화 on stage'는 29일까지 총 3일간 진행된다. '화양연화 pt.2'는 오는 30일 자정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음원이 전곡 공개된다. 방탄소년단은 다음 달 2일 홍콩에서 개최되는 '2015 MAMA'에서 컴백 후 첫 방송 무대를 펼칠 계획이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정영우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한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1

1

1

1

키워드 : 방탄소년단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