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선강탈] '엄마' 장서희, 신성우 재회 "우린 이미 서로에게 죽은 사람들"
2015. 11.30(월) 07:45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이윤민 기자] '엄마'에서 장서희와 신성우가 만났다.

29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엄마'(극본 김정수ㆍ연출 오경훈) 26회에서 김윤희(장서희)가 민태헌(신성우)이 돌아온 것을 눈치채고 그를 찾았다.

이날 김윤희는 딸 허하나(김수안)에게 놀이터에서 아저씨가 줬다는 그림을 받고 민태헌이 돌아온 것을 짐작했고 허하나가 놀이터에서 만난 아저씨를 만나러 갔다는 소식에 민태헌을 찾아 나섰다.

결국 김윤희 민태헌 두 사람은 재회했고 민태헌은 김윤희에게 "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에 김윤희는 "어떻게 내 이름을 그렇게 쉽게 부르느냐"고 답했다.

이어 민태헌은 "쉽게 널 부를 수 없는 게 맞다. 미안하다"고 수긍했고 김윤희는 "미안하다는 실수로 남의 발을 밟았을때 쓰는 말 아니냐. 민태헌 씨가 제게 쓸 말은 아니다"라고 역시 차갑게 받아쳤다.

김윤희 "나중에 봤는데 책갈피에 낙서 같은 종이 한 장 남겼더라. 나를 죽은 사람으로 생각해 줘. 우린 이미 서로에게 죽은 사람들"이라고 덧붙여 말한 뒤 뒤돌아섰다.

[티브이데일리 이윤민 기자 news@tvdaily.co.kr/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윤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