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주 출신 한경, 中 위에화 엔터 2대 주주 '개런티 145억'
2015. 12.15(화) 10:38
위에화엔터테인먼트 2대주주 한경
위에화엔터테인먼트 2대주주 한경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스타쉽 엔터테인먼트와 전략적 제휴 관계를 맺고있는 중국의 위에화 엔터테인먼트가 중국 증시에 상장후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위에화 엔터테인먼트는 지난 8일 베이징 파이낸셜 스트리트에서 신규 상장 기념 타종 행사를 갖고 글로벌 종합 엔터테인먼트사로의 도약을 알렸다. 위에화엔터테인먼트(증권코드 833564)의 상장 당일 시가는 20위안(약 3600원)으로 시작, 31.8위안(약 5700원)으로 마무리 되며 증시 입성의 힘찬 포문을 열었으며 시가총액은 한화기준 6000억에 이른다.

상장에 따라 소속 연예인의 개런티 또한 상승했다. 위에화 엔터테인먼트의 소속 연예인인 한경의 개런티는 8000만 위안(한화 144억4320만원)을 달성했다. 또한 한경은 위에화 엔터테인먼트 주식의 39.69%를 보유하며 제2대 주주가 되었으며 소속 연예인 조비창과 황정도 지분을 획득했다.

이날 현장에는 위에화 엔터테인먼트의 CEO 두화를 포함한 전 임직원 일동과 함께 그룹 유니크(UNIQ), 조비창, 황정, 안유기 등 위에화 엔터테인먼트의 대표 아티스트가 총 출동해 함께 상장을 축하했다.

위에화 엔터테인먼트는 지난 2009년 6월 설립된 이후로 음악 사업, 아티스트 매니지먼트, 영화와 드라마, 예능, 디지털 미디어 홍보 등에 있어 짧은 기간 내에 독보적인 발전을 이뤄왔다.

포괄적인 매니지먼트 시스템과 마케팅 시스템을 갖추고 한경, 유니크, 조비창, 안유기, 아두, 황정, 장야오, 오투오(O2O)등 아티스트의 매니지먼트를 진행하고 있으며 음악 라이브러리, 인터넷 IPTV 채널 등에서도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내수시장 뿐만 아니라 전세계 젊은 팬층을 타겟으로 한 글로벌 전략으로 타 중국 엔터테인먼트사와 차별화된 행보를 보이며 주목받았다.

지난 4월 씨스타, 케이윌의 소속사인 스타쉽 엔터테인먼트와 '전략적 제휴'를 맺고 케이윌, 씨스타, 보이프렌드, 몬스타엑스 등 스타쉽 소속 아티스트아티스트들의 중국 매니지먼트를 전담하고 있으며 중국 엔터테인먼트 중에서는 유일하게 한국에 지사를 보유하고 있다.

더불어 지난해 한중 합작 보이그룹 유니크를 데뷔 시켰고, 내년에는 스타쉽 엔터테인먼트와 합작으로 만든 걸그룹 우주소녀를 데뷔시킬 예정이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이밖에도 위에화 엔터테인먼트는 꾸준히 영화와 드라마 등 콘텐츠 제작에도 투자 하며 종합 엔터기업으로서의 내실을 다져왔다. '우리가 잃어버릴 청춘' '전임공략' '노년해지맹룡과강' '하유교목 아망천당' '청춘합화인' '대화서유 종결편' '해양지가' '마법노사' '맥스 스틸(Max Steel)' '버스 657(Bus 657)' 등의 영화를 제작, 투자했으며 미국의 파라마운트, 드림웍스 등 유명 영화사들과도 계약을 체결했다. 내년에도 10개 이상의 영화에 대한 투자 계획을 갖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티브이데일리DB,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스타쉽엔터테인먼트 | 위에화엔터테인먼트 | 한경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