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예지 "'무림학교' 촬영장 '잔망녀' 됐다"
2016. 01.06(수) 14:52
무림학교 서예지
무림학교 서예지
[티브이데일리 오수정 기자] '무림학교' 서예지가 촬영장 속 자신의 모습을 언급했다.

6일 오후 KBS2 새 월화드라마 '무림학교'(극본 김현희·연출 이소연)의 제작발표회가 서울 63 컨벤션센터 그랜드볼룸에서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이소연 PD를 미롯해 신현준, 신성우, 이현우, 서예지, 이홍빈, 정유진, 간미연, 다니엘 린데만, 샘 오취리가 참석해 드라마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서예지는 이번 '무림학교' 속 캐릭터에 대해 "데뷔 이래로 쉬어 본 적이 없다. 데뷔작 '감자별' 노수영 캐릭터가 굉장히 활발했다. 그래서 이번 심순덕 캐릭터를 접했을 때 두려움은 없었다. 어떻게 더 발랄하고 잔망스럽게 보일까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서예지는 "감독님이 걱정을 하셨다. 제 실제 성격이 심순덕과 정반대라서 어떻게 소화를 할 수 있겠느냐고 하셨다. 그래서 제가 더 잔망스럽게 하겠다고 했다. 감독님도 '감자별' 속 노수영보다 더 잔망스럽게 해달라고 하셨다. 그래서 감독님 덕분에 내가 촬영장의 잔망녀가 됐다"고 말했다.

서예지는 '무림학교'에서 심순덕 역을 맡았다. 무림학교에 너무 다니고 싶어서 아버지 몰래 학교를 다니고 있는 인물이다. 밤에는 알바, 낮에는 무술 연습을 하는 생활력 넘치는 무림학교의 여신이다.

'무림학교'는 취업과 스펙 쌓기가 목적이 아닌, 정직, 신의, 생존, 희생, 소통, 관계 등 사회에 나아가 세상에 맞설 수 있는 덕목을 가르치는 특별한 인생교육을 깨우쳐가는 과정을 그릴 글로벌 청춘액션드라마로 오는 11일 밤 10시에 첫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오수정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정영우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수정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무림학교 | 서예지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