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즈인더트랩' 서강준·김고은 케미, 심상치 않다
2016. 01.13(수) 10:28
치즈인더트랩 서강준
치즈인더트랩 서강준
[티브이데일리 강지애 기자] '치즈인더트랩' 서강준이 '분위기 메이커'로 압도적인 존재감을 드러냈다.

최근 케이블TV tvN 새 월화드라마 '치즈인더트랩'(극본 김남희, 연출 이윤정)에서 서강준이 연기하는 백인호는 극 중 분위기를 살려내는 활력소 역할이다.

백인호는 홍설(김고은)에게 '개털'이라는 별명을 붙여준 것을 시작으로 천연덕스러운 면을 선보이고 있다. 시시때때로 홍설의 패션과 헤어스타일을 지적하거나 약 올리며 짓궃게 장난을 치지만 오히려 이 둘의 투닥거리는 '케미'에 대한 반응이 심상치 않다.

분명 백인호와 홍설 라인은 톰과 제리를 연상시키는 커플인데 홍설을 무장해제 시키며 웃게 만드는 모습이나 홍설의 꾸밈없는 매력을 드러나게 하는 백인호의 역할은 여심을 자극하고 있다.

특히 지난 12일 밤 방송된 '치즈인더트랩' 4회분의 압권은 영어학원 강의실 안의 종이비행기 신. 장난처럼 시험지로 종이비행기를 접어 날리며 시간을 보내지만 무언가 복잡해 보이는 홍설을 위한 백인호의 배려였던 셈. 비로소 웃음을 터트리는 홍설을 보며 나지막히 "웃었다"고 혼잣말을 하는 백인호의 마음 씀씀이가 무척 애틋하면서도 따뜻해 보였던 대목이다.

뒤이어 빗속을 달리며 즐거워하던 장면에서도 보이듯 4회까지의 방송에서 가장 밝게 웃는 홍설의 모습을 볼 수 있던 장면이었다. 극 중 가장 즐겁고 유쾌한 두 캐릭터의 조합이라 드라마 전체 분위기까지 한층 밝게 이끌고 있다는 평이다.

[티브이데일리 강지애 기자 news@tvdaily.co.kr/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강지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서강준 | 치즈인더트랩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