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이문식, 사랑하는 사람을 위한 독한 결심
2016. 01.18(월) 07:32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윤소원 인턴기자] '엄마' 이문식이 그의 딸과 아내를 위한 독한 결정을 내렸다.

17일 저녁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엄마'(극본 김정수ㆍ연출 오경훈) 40회에서 허상순(이문식)은 딸 하나(김수안)가 자신의 딸이 아니라, 아내 김윤희(장서희)와 그의 옛 사랑인 민태헌(신성우) 사이의 딸임을 알고 혼란에 빠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 사실을 알게 된 허상순은 김윤희에 대한 배신감과 두 사람이 결혼을 하기까지 있어 왔던 우여곡절, 서로 사랑하며 행복했던 시절들을 떠올리며 아픈 마음을 감당하지 못했다.

혼자 슬픔에 잠겨 어찌할 바를 모르던 허상순은 아무 것도 알지 못한 채 천진난만한 모습으로 자신을 대하는 딸 하나, 비밀을 감춘 채 아무 말도 꺼내지 않는 아내 김윤희를 보며 딸을 곁에 두고 싶은 마음과 아내에 대한 서운한 감정을 동시에 느꼈다.

이어 하나의 친부인 민태헌을 찾아 간 허상순은 사실을 확인하며 민태헌에게 주먹다짐으로 딸을 보낼 수 없다는 의사를 보였지만, 민태석의 지지 않는 태도에 분개했다.

민태석을 만나 그의 "딸 하나를 포기 할 수 없다"는 의사를 확인한 허상순은 김윤희와 하나를 동시에 위할 수 있는 최후의 결심을 하게 됐고, 슬픔에 휘둘려 어찌할 바를 모르던 모습에서 냉정한 남자로 변했다.

허상순은 김윤희와의 대화에서 "민태석을 사랑하는 너는 그에게 가라. 너는 보낼 수 있지만 하나는 보낼 수 없다"며 자신을 위하는 동시에 사랑하는 두 사람을 위한 정리된 심경을 고백했다.

[티브이데일리 윤소원 인턴기자 news@tvdaily.co.kr/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윤소원 인턴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엄마 | 이문식 | 장서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