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캠프' OST 군단과 4년 7개월간의 마침표 '아름다운 퇴장'
2016. 02.02(화) 07:35
힐링캠프 종영
힐링캠프 종영
[티브이데일리 강지애 기자] 박정현, 린, 노을, 노라조, 나비, 민아가 ‘힐링캠프’의 마지막을 아름답게 장식했다.

지난 1일 밤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힐링캠프-500인’(이하 힐링캠프) 마지막 회에는 꿀성대를 가진 여덟 남녀 가수 박정현, 린, 노을, 노라조, 나비, 민아와 깜짝 게스트 ‘백세인생’ 이애란이 OST군단으로 출연했다. 이들은 두 팀을 나누었고 500인이 직접 쓴 사연에 맞는 OST를 부른 뒤 공감을 얻는 대결을 펼쳤다.

이날 ‘힐링캠프’는 오프닝부터 달랐다. ‘사랑보다 깊은 상처’에 맞춰 박정현과 노을, 린이 무대를 꾸몄고, 노라조, 나비, 민아까지 등장해 무대를 채웠다.

노을 강균성은 박정현 포인트 성대모사로 박정현까지 당황시켰고 민아 역시 박정현 모창으로 큰 웃음을 줬다. 여기에 나비는 보아의 발음 포인트를 쏙쏙 집어낸 모창으로 분위기를 한껏 달아오르게 했다.

첫 번째 사연은 ‘술김에 결혼했어요’였다. 황문애 씨는 단골 고깃집 사장에게 전화 번호를 받은 뒤 술김에 전화를 걸었고 그 인연으로 결혼 10년 차가 됐다고 밝혀 놀라게 했다. 남편은 송강호와 닮은 외모, 목소리를 자랑해 웃음을 준 것. 두 사람을 위해 박정현과 린이 나섰고 첫 무대부터 빅매치가 시작됐다. 박정현은 ‘P.S. I Love You’를, 린은 ‘마이 데스티니(My Destiny)’를 선곡했다.

두 번째 사연의 주인공은 자기 소개만으로 MC 김제동의 큰 공감을 얻어냈다. ‘아이 낳고 조폭 됐어요’라는 사연을 보낸 손효주 씨는 “아들만 넷”이라고 했고 김제동은 “나오세요. 더 들을 것도 없어요. 애가 넷 이라잖아요. 일단 펑펑 우시고 시작하세요”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노을은 ‘함께’라는 노래를 선곡해 어머니를 울렸고 노라조는 ‘슈퍼맨’이라는 노래로 아들을 응원했다.

노라조는 아들을 응원하며 신나게 한판 무대를 벌였고 이 때 손효주 씨의 얼굴은 점점 굳어졌다. 이 얼굴은 노을의 무대에서 활짝 폈다. 노을의 노래를 듣던 어머니는 눈물을 쏟았고 아들은 이를 이상하게 바라봤다. 무대가 끝난 뒤 남자 출연자들이 어머니의 주위를 둘러쌌고 마음 고생이 심했던 어머니는 눈물을 더욱 쏟았다. 이에 노라조는 “가수는 발라드가 있어야 돼요”라며 그제서야 미안한 마음을 드러내며 모두를 웃게 만들었다.

다음 순서는 ‘41살에 새 출발 합니다’라는 김연경 씨였다. 스무 살 때 하고 싶은 공부를 하지 못하고, 이후 일찍 결혼해 아이 셋을 낳고 기르느라 온 힘을 썼던 그녀는 마흔 살에 대학원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김연경 씨의 사연에 ‘동갑’ 박정현은 크게 공감했고 그를 응원했다. 다른 이들 역시 꿈을 이루고자 도전에 나선 김연경 씨를 응원하며 큰 박수를 보냈다. 그리고 민아와 나비가 OST를 불러줄 주자로 나섰다.

민아는 “다른 사람들이 봤을 때 저는 꿈을 이뤘을 거라고 생각을 많이 하시더라고요. 근데 저 또한 꿈이 있거든요. 저는 이상하게 들릴 수도 있는데 노래를 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더 노래하고 싶어요”라고 말하며 김동률의 ‘점프(Jump)’를 선곡했다. 밝은 노래에도 불구하고 김연경 씨는 계속 눈물을 쏟았고 눈도 마주치지 못하던 민아는 “죄송해요”라며 음악을 중단시켰다. 그리고 민아는 “같이 울어”라는 김제동의 말에 김연경 씨를 안고 “많이 힘드시죠”라고 위로했다.

이날 ‘힐링캠프’에서는 마지막 방송답게 특별한 무대도 꾸며졌다. ‘전해라’를 통해 큰 인기를 얻고 있는 ‘백세인생’ 이애란이었다. 이애란은 곱게 한복을 차려 입은 채 티격태격하는 자매들 앞에 등장했고, 그 자태에 500인의 MC들은 넋을 놓고 무대를 지켜봤다. 관객들은 노래를 따라 부르거나 크게 호응하며 마음 속으로 공감 버튼을 수 없이 누르고 있었지만, 쌈닭 자매는 영혼 없는 박수를 치며 실랑이를 벌여 큰 웃음을 줬다.

최종 대결에서 OST에 오른 곡은 박정현의 ‘P.S. I Love You’, 노을의 ‘함께’, 민아의 ‘점프’였다. 세 곡 중 가장 많은 표를 받은 ‘힐링캠프’ 마지막 OST 타이틀 곡은 바로 노을에게 돌아갔다. 사연의 주인공이었던 네 아들의 엄마 손효주 씨는 크게 웃으며 노을을 축하해줬다.

4년 7개월 동안 시청자들과 함께해 온 ‘힐링캠프’는 김제동 서장훈 황광희를 비롯한 시청자 MC와 함께하는 ‘공개 리얼토크쇼’로 새 발걸음을 내디뎌 큰 호응을 얻었다.

[티브이데일리 강지애 기자 news@tvdaily.co.kr/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강지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종영 | 힐링캠프
싸이월드공감